폐지 할머니 둘러싼 중학생 무리…포착된 ‘반전’ [영상]

국민일보

폐지 할머니 둘러싼 중학생 무리…포착된 ‘반전’ [영상]

입력 2021-11-27 10:16
폐지를 옮기는 어르신을 돕는 중학생 무리. 부산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부산에서 중학생 십여명이 폐지를 가득 실은 할머니를 돕는 모습이 포착돼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26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3시30분쯤 수업을 마치고 하교하던 부산 수영구 망미중학교 학생 10명은 교문 앞 폐지를 정리하던 할머니를 발견했다.

당시 추워진 날씨에 바람까지 거세게 부는 바람에 할머니가 모아둔 폐지는 흩어지기 시작했다. 그러자 학생들이 앞장서 할머니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경찰청 측이 함께 공개한 영상을 보면 남녀 학생 10명이 양손 가득 폐지를 들고 할머니와 함께 길을 걷고 있다. 폐지를 수레 안으로 가득 담은 후 두 손으로 폐지를 붙잡고 조심스레 수레를 옮기는 모습이다. 몇 명은 수레에 미처 담지 못한 폐지를 가슴에 한가득 끌어안은 채 할머니 뒤를 쫓아오고 있다.

손수 수레를 미는 것을 도와주는 학생들. 부산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할머니를 따라 도움의 손길을 보태주던 학생들은 차들이 빠르게 달리는 골목길에서는 할머니를 보호하기 위해 둘러싸는 배려를 보이기도 했다. 덕분에 수레 속 폐지를 안전히 옮길 수 있었다. 이후 골목길을 지나 인도까지 이들은 할머니와 함께했으며, 대로변에 나와서도 할머니가 횡단보도를 무사히 건널 수 있도록 도왔다.

학생들의 선행은 당시 이 장면을 발견한 부산 연제경찰서 교통과 직원의 제보로 알려졌다. 부산경찰청은 인근 CCTV 영상을 찾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부산경찰청은 “학교 앞 정문에 파지가 날아다니고 이를 혼자 정리하고 계시는 어르신이 힘겨워 보였는지 학생들이 하굣길에 자처해 어르신을 도왔다고 한다”며 “너도나도 모여들어 오랫동안 어르신을 도운 아이들 이야기가 따뜻함으로 널리 전파되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