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짙어지는 코로나 그림자 “일상 회복 전환 유보”

국민일보

다시 짙어지는 코로나 그림자 “일상 회복 전환 유보”

입력 2021-11-29 15:52 수정 2021-11-29 16:33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모두 발언에서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 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다”며 “일상 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당초 정부는 지난 4주간 시행한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조치 결과를 평가하고 이날부터 방역 조치를 더 완화하는 2단계 적용을 검토하려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예상보다 거센 점을 고려해 2단계 조치는 시행을 미루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특별방역조치는 시행하되,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이나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을 더 강화하지는 않겠다는 점을 내비쳤다.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선별 검사를 받고 있다.

또 “특별방역대책의 핵심은 백신 접종”이라며 “이제는 3차 접종이 추가 접종이 아니라 기본 접종이며, 3차 접종까지 마쳐야만 접종이 완료되는 것으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29일 서울 강남구 서울의료원 강남분원 컨테이너식 이동 병상에서 한 관계자가 나서고 있다.

최근 등장한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대해서도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빈틈없이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구 서울의료원 강남분원 컨테이너식 이동 병상의 모습.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09명이라고 밝혔다. 주말 효과로 인해 비교적 낮은 확진자 수가 집계되는 일요일 확진자 기준 3000명을 넘긴 것은 국내 코로나19 유행 이후 처음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32명 늘어 누적 3508명(치명률 0.80%)이다.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629명을 기록했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