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경 “낙상사고 과잉취재 상처됐지만…국민들 믿었다”

국민일보

김혜경 “낙상사고 과잉취재 상처됐지만…국민들 믿었다”

입력 2021-11-30 04:43 수정 2021-11-30 09:4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 JTBC 보도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가 “국민께서 너무 과한 것은 과한 것대로 거르셔서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29일 JTBC 인터뷰에서 최근 자신의 낙상 사고 관련 과도한 취재 논란에 대한 견해를 묻는 말에 “처음에는 그게 상처가 될 수도 있고 신경도 쓰이기는 하는데, 결국 요즘 우리 국민은 현명하셔서 제자리로 돌아가는 시간도 빠르게 돌아가더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예전 같으면 몰라도 요즘엔 소셜미디어도 많고 (해명할) 창구도 있어서 예전처럼 심각하거나 그러면 다 거르시더라”며 “요즘 같으면 별걱정 안 한다”고 했다. 낙상 사고 치료 경과에 대해서는 “거의 다 회복해서 걱정해주신 덕분에 괜찮다”고 언급했다.

김씨는 이 후보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반성과 사과’의 글을 올린 것에 대해 “어떤 마음일지 진심이 느껴져서 그날도 저 혼자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앞서 이 후보는 당시 “왜 국민의 신뢰를 잃었는지 저 자신부터 먼저 돌아본다”면서 “욕설 등 구설수에 해명보다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가 먼저여야 했다”고 반성의 메시지를 낸 바 있다.

김씨는 “젊은 분들이 이재명이 그래도 좀 낫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스스로) 꼰대를 인정하는 사람이라서, 일단 인정하고 들어가니까”라며 “말을 들어준다는 거에 있어 좋게 평가하시는 것 같다. 이 후보도 많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 JTBC 보도화면 캡처

김씨는 “(이 후보가) 국민을 만날 방법이든 메시지 전달이든 혼자 골똘히 생각하다가 저에게 (질문을) 던진다”며 이 후보가 정책을 구상하는 방식에 관해서도 소개했다.

그는 이 후보가 ‘기본소득을 주면 어떨까’라고 물으면 ‘왜 공짜로 국민에게 돈을 주나’ 같은 국민이 궁금해할 법한 반응을 내놓는다며, 이런 방식으로 이야기를 하다 보면 이 후보 나름의 논리가 세워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자신도 대선 후보의 배우자로서 “무게감이나 책임감이 예전보다 훨씬 더 무거워진 것 같다”고도 했다.

이 후보가 ‘다시 태어나도 (김씨와) 결혼하고 싶지만, 아내는 생각이 다르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고맙고 행복한 일인데, 사실 정치인 아내라는 자리는 그 무게감이 상당해 처음에는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성남시장 하면서 조그마한 일이 정책으로 인해 바뀌고 시민들이 좋아하고 칭찬해 주시고 변화하는 사회를 보니 ‘아 이렇게 하는 정치면 해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요즘 더 많이 든다”며 “조금 더 살아보고 다음 생에 만날지 안 만날지 결정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소셜미디어로 직접 소통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은 따로 생각 안 하고 있는데 한번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