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뚫린 인천공항 … 외국인 노마스크 음식물 취식

국민일보

오미크론 뚫린 인천공항 … 외국인 노마스크 음식물 취식

입력 2021-12-02 11:55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국내 유입된 게 확인되면서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린 2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 앞 해외입국자 전용 대기장소에서 외국인들이 음식물을 취식하다 공항 직원의 제지를 받고 있다.


지난 1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거주 40대 부부를 포함한 5명이 '오미크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추가 유입을 막기 위해 오는 3일부터 2주 동안 모든 해외 입국자가 10일 격리를 거치도록 했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오미크론 첫 발견 보츠와나 “확진자 전원 무증상·경증”
‘오미크론’이 성탄선물?…보건당국 “델타보다 치명률 낮아야”
WHO “백신, 오미크론에도 중증 예방 효과 있을 것”
모더나 “오미크론 대응 백신은 내년 3월, 기존 백신은…”
오미크론 부부 ‘방역택시 탔다’ 거짓말…운전 지인 50명 접촉
오미크론 우세종 되는 건 시간문제…남아공 4분의 3이 오미크론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