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더러워 안 쓴다’던 재명이네 슈퍼 “임시휴업”

국민일보

‘오뚜기, 더러워 안 쓴다’던 재명이네 슈퍼 “임시휴업”

입력 2021-12-06 09:54 수정 2021-12-06 11:02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더러워서 안 쓴다.”→“휴업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자들이 만든 온라인 홍보 플랫폼인 ‘재명이네 슈퍼’가 오뚜기 상표권을 침해했다는 논란 끝에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재명이네 슈퍼 측은 오뚜기 측으로부터 상표법 위반 연락을 받은 뒤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가 곧 “죄송하다”며 휴업 방침을 정했다.

재명이네 슈퍼 측은 6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재명 후보께 조금의 누라도 끼칠까 염려되어 임시휴업을 어렵게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앞서 재명이네 슈퍼는 국내 식품업체인 오뚜기 로고에 ‘오뚜기’라는 회사 이름 대신 ‘이재명’이라고 쓴 뒤 ‘오뚜기처럼 일어서는 지지율’이라고 홍보 활동에 나섰다. 이에 오뚜기 측은 “특정 정당,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행위에 오뚜기 상표가 무단 도용됐다”며 홍보물 삭제를 요청했다.

재명이네 슈퍼 캡처

재명이네 슈퍼 측은 “개그를 다큐로 받는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오뚜기 측 항의가 나온 직후 재명이네 슈퍼 측은 “본 사이트의 패러디 홍보물에 대한 협박 메일 잘 받았다”며 “해당 법 위반 사항이 없는 것이 명백하지만 귀사 법무팀의 가상한 노력에 감복해 사이트에 게시된 모든 오뚜기 패러디 홍보물을 삭제하고 앞으로도 사용하지 않도록 했다”고 항의성 게시글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이 게시글에는 “더러워서 안 쓰겠다. 즐~”이라는 문구도 포함됐다.

논란이 확산되자 재명이네 슈퍼 측은 결국 이 ‘항의성 게시글’을 내렸다. 재명이네 슈퍼 측은 “재명이네 슈퍼 홍보물이 패러디물 위주로 구성돼 있기 때문에 다양한 각도의 검토와 법률적 자문을 거치고 있다”며 “문제가 된 오뚜기 패러디물 역시 변호사 자문을 통해 시민들이 자유롭게 만든 홍보물이며,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얻어 게시했다”고 다시 공지를 올렸다.

재명이네 슈퍼 캡처

그러면서 “저희는 더불어민주당과도, (이재명)후보님과도 관련 없는 일반 지지자의 자발적 모임”이라며 “저희 콘텐츠가 후보에 대한 홍보가 아닌 민주 진영의 분열이나 왜곡 보도의 씨앗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잠시 재정비 시간을 갖고자 한다. 응원과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