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93%, 청소년 방역패스 ‘반대’…“자녀 접종 NO”

국민일보

학부모 93%, 청소년 방역패스 ‘반대’…“자녀 접종 NO”

입력 2021-12-07 15:26
방역패스 적용 확대 이튿날인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어린이과학관에 방역패스 의무적용 시설 관련 안내문이 놓여 있다. 뉴시스

전국 초·중·고 학부모 10명 중 9명은 내년 2월부터 만 12~18세에 적용되는 ‘청소년 방역패스’에 대해 반대 의견을 보인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학부모 대다수는 정부의 방역패스 정책이 사실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것과 다를 게 없다고 입을 모았다.

교육시민단체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지난 5~6일 이틀간 전국 초·중·고 학부모 2만164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청소년 방역패스 관련 긴급 설문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92.7%(2만72명)는 ‘청소년 방역패스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찬성 의견은 6.1%(1313명)에 그쳤다.

응답자의 71.2%(1만5407명)는 ‘백신 안정성을 믿을 수 없어서’ 반대한다고 했다. ‘백신 부작용에 대한 정부 대책이 미흡해서’라는 응답도 16%(3466명)를 차지했다.

설문에 참여한 학부모 중 44.8%(8708명)는 ‘백신 안정성이 확보될 때까지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을 무기한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백신 안정성과 상관없이 청소년 방역패스를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도 48.5%(1만495명)나 됐다.

학부모 대다수는 자녀의 백신 접종을 시키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응답자 59.8%(1만2939명)는 백신 안정성이 확보될 때까지 자녀의 백신 접종을 시키지 않겠다고 했다. 백신 안정성에 상관없이 접종을 시키지 않겠다는 응답은 31.2%(6757명)였다.

또 응답자 92.9%(2만106명)는 정부의 방역패스 시행이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부가 ‘백신 선택권을 보장한다’는 응답은 6%(1298명)에 그쳤다.

학부모들은 주관식 설문 응답을 통해 “효과 검증이나 안정성 확인도 없는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 “학원과 도서관에 방역패스를 하는 건 사교육 시장에 책임을 떠넘기겠다는 것이고 신뢰도 일관성도 없는 정책이다” “형평성 없고 청소년들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정치적 방역패스 철회해야 한다”는 등의 의견을 남겼다.

한편 정부의 방역패스 정책이 ‘방역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3%(1만3627명)는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28.7%(6215명)는 ‘방역에 도움은 되지만 큰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교육부의 전면등교 조치에 대해선 찬성과 반대 응답이 각각 48.1%(1만418명), 46.8%(1만124명)로 팽팽히 맞섰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청소년 방역패스’ 반발에… “학습권보다 보호가 우선”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