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6호선 기관사 운행 중 ‘확진’…승객 전원 하차

국민일보

서울지하철 6호선 기관사 운행 중 ‘확진’…승객 전원 하차

입력 2021-12-07 21:19

서울지하철 6호선을 운행하던 기관사가 지하철 운행 도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승객 전원이 하차하는 일이 벌어졌다.

7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지하철 6호선을 운행하던 기관사 A씨가 방역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를 곧장 교통공사에 통보했고, 공사 측은 해당 열차를 돌곶이역에 정차시킨 후 승객들을 모두 하차시켰다. 이후 A씨는 해당 열차를 신내차량기지까지 이동시켰다.

A씨는 같은 부서 동료가 확진되자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은 뒤 열차를 운행하던 상황이었다. A씨는 승객들과 다른 문을 통해 열차에 탑승해 승객들과의 접촉은 없었다. 공사는 돌곶이역이 신내차량기지 5개역 전인 만큼 승객들이 많지 않아 전원 하차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