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 열나고 사흘간 피곤” 의사가 전한 오미크론 감염 후기

국민일보

“이틀 열나고 사흘간 피곤” 의사가 전한 오미크론 감염 후기

입력 2021-12-08 05:20 수정 2021-12-08 09:53
엘라드 마오르 박사. 셰바 메디컬 센터 홈페이지 갈무리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감염됐던 이스라엘 의사가 자신의 감염 경험을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던 이스라엘 의사 엘라드 마오르는 7일(현지시간) 예루살렘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은 예상보다 강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48시간 동안 열이 났고 72시간 동안 극도로 피곤했다”며 “근육 통증도 있었는데, 아직도 몸 상태가 좋지 않다”고 했다.

텔아비브 대학 교수이자 이스라엘 최대 병원인 셰바 메디컬 센터에서 근무하는 그는 학회 참석을 위해 영국 런던에 다녀온 뒤인 지난달 2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그로부터 며칠 후에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인됐다.

화이자 백신을 3차례 맞은 그는 확진 열흘 만인 이날 업무에 복귀했다.

마오르는 “(영국에서) 이스라엘로 돌아오기 72시간 전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다, 그리고 이스라엘 텔아비브 공항에서 다시 검사를 했지만, 당시엔 모두 음성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런던에서 매일 지하철을 이용했는데 승객 다수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면서 “그들 중 일부는 백신을 맞지 않았겠지만, 학회나 비행기에서 감염됐을 수도 있다”고 감염 경로를 추측했다.

마오르는 백신접종을 완료했는데도 코로나19에 감염된 데 대해 “백신은 바이러스로부터 우리를 완벽하게 지켜주지는 않는다. 다만, 중증으로 악화하거나 사망하지 않게 한다”고 말했다.

그와 접촉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람은 동료 의사 한 명뿐이다. 그의 부인과 13살, 17살짜리 아이들은 모두 백신접종을 완료한 상태였으며 감염되지 않았다.

마오르는 바이러스를 옮기지 않은 건 백신 접종을 완벽하게 하고,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며, 가능한 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만약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더 심한 증세가 나타났을 것이다. 반드시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파우치 “오미크론 ‘덜 심각’ 거의 확실…‘더 전파’ 확실”
오미크론, 국내 공기전파 가능성…“식당서 스치고 감염”
파우치 “오미크론, 델타 보다 심각하지 않아”
전문가들 “오미크론 감염증세 경미하지만 안심 일러”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