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R로 확인 불가…‘스텔스’ 오미크론 변이까지 등장

국민일보

PCR로 확인 불가…‘스텔스’ 오미크론 변이까지 등장

코로나 감염 확인 가능하나…PCR 검사로 변이 식별 불가
대부분 국가들, 스텔스 오미크론 검사 체계 갖추지 못해

입력 2021-12-08 16:45
코로나19 PCR 검사를 받는 시민의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변이 중 하나인 오미크론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시작으로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유전자 증폭(PCR) 검사로도 식별하기 어려운 ‘스텔스’(stealth·잠행) 오미크론이 발견됐다는 외신보도가 나왔다.

영국 가디언은 7일(현지시간) “최근 과학자들이 오미크론에서 파생됐지만, 전 세계 방역 당국에서 사용하는 PCR 검사에서는 다른 변이와 구분되지 않도록 진화한 스텔스 버전의 오미크론을 확인했다”면서 “이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기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PCR 검사는 바이러스 내의 특정 유전자를 증폭해 바이러스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이는 바이러스 감염을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변이의 종류를 추정하기에도 용이하다.

그러나 최근 발견된 스텔스 버전의 오미크론은 PCR 검사로도 발견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의 오미크론 변이는 스파이크 단백질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일어나 이 부분이 음성으로 나온다. 즉 PCR 검사를 통해 확인했을 때 코로나19 감염여부는 양성이지만 스파이크 단백질 유전자 부분이 음성으로 나올 경우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로 추정해 추가적인 검사를 진행하는 것이다.

그런데 스텔스 버전의 오미크론은 스파이크 단백질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기존 변이들과 구분하기가 어렵다. 이때 변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놈 시퀀싱(DNA 염기서열분석)을 진행해야 하는데, 이 경우 검사 시간이 오래 소요된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이보다 더 큰 문제는 대부분의 국가가 이러한 방식의 검사 체계를 갖추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현재까지 스텔스 버전의 오미크론은 남아공, 호주, 캐나다 등에서 총 7건이 발견돼 학술명 BA.2로 명명됐다.

이에 과학자들은 스텔스 오미크론에 대한 연구를 진행중이며, 가디언은 오미크론 BA.2가 급속히 확산될 경우 새로운 우려변이로 지정해야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유니버시티 칼리지 오브 런던’(UCL) 유전자연구소의 프랑수아 발루 교수는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두 계통인 BA.1과 BA.2는 유전적으로 매우 다르다”면서 “두 계통은 감염 형태도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데이비드 스튜어트 옥스퍼드대 구조생물학과 교수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 인터뷰에서 “BA.2가 기존 변이와 많은 차이가 있는 건 사실이지만, 더 위협적이라고 판단할 근거는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