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감 스포츠] 운동선수들의 전성기

국민일보

[즐감 스포츠] 운동선수들의 전성기

입력 2015-01-08 02:2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박태환 선수. 국민일보DB
선수들의 전성기는 언제일까. 남녀가 다르고, 종목별로도 달라 일률적으로 말하긴 어렵다. 대체로 지구력이 필요한 운동은 나이가 들어서도 가능하지만 순발력을 요구하는 운동은 전성기가 어리다. 나이가 들면 순발력이 지구력에 비해 더 큰 폭으로 떨어지기 때문이다.

현역인 박태환(26)은 자신의 주종목인 자유형 400m에서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전성기를 누렸다. 18∼22세 때다. 그는 18세이던 2007년 세계선수권대회부터 2008년 베이징올림픽,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22세이던 2011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놓치지 않았다. 2012년 런던올림픽과 지난해 인천아시안게임 이 종목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로 물러섰다. 호주의 수영 영웅 이안 소프(33)는 18세에 출전한 2000년 시드니올림픽 자유형 400m, 계영 400·800m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 그는 자유형 200·4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24세 때인 2006년 은퇴했다.

미국 일간지 보스턴글로브는 1984년부터 30년간 메이저리그 야구선수들의 WAR이 언제 2.0 이상을 기록했는지를 추적했다. WAR 2.0은 해당 선수가 기용됐을 때 팀에 2승을 더 안길 수 있다는 의미다. 그 결과 WAR 2.0 이상 비율이 가장 높은 나이는 26세였다. 투수와 타자 모두 26세가 전성기란 의미다.

서완석 국장기자 wssuh@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