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 한국의 문화유산] 여성 신교육 산실, 이화학당 심슨홀

국민일보

[톡톡! 한국의 문화유산] 여성 신교육 산실, 이화학당 심슨홀

입력 2015-10-16 00:1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이화학당 심슨홀. 문화유산국민신탁 제공
정동에는 드물게 1900년대 풍경이 나온다. 당시 가득했던 기와집은 사라졌지만 이채로웠던 서양식 벽돌집은 남아 있다. 한국 여성 신교육의 산실인 ‘이화학당’도 상징 건물을 남겼다. 1915년에 준공된 옛 교사인 지상 3층 심슨기념관이다. 지금 이화박물관으로 사용되는 심슨기념관은 2002년 등록문화재 제3호로 지정됐다.

이화박물관에서 1886년부터 현재까지 역사를 보여주는 사진전 두 개가 열리고 있다. 하나는 이달 말까지 열리는 ‘사진으로 만나는 이화’이고, 또 하나는 올해 말까지 계속되는 ‘이화, 여성을 변화시키다’ 전시회이다. 사진들은 생생하다. 미국 북감리교 여선교사인 스크랜턴이 1886년 교사로 사용한 집, 1899년에 지은 메인홀, 1923년 손탁호텔 자리에 지은 프라이 홀 등을 통해 변천사를 보여준다. 또 유관순열사, 최초 여의사 박에스더, 최초 여학사 하란사 등 선구자였던 졸업생들의 삶을 전해준다.

이화여고는 내년 5월 창립 130주년을 맞아 ‘한국 여성 교육사’ 기획전을 열고 ‘이화 130년사’ 발간도 계획하고 있다. 15만명의 방문이 예상되는 오는 29∼31일 가을 ‘정동야행 축제’ 땐 심슨기념관은 낮에만 개방된다. 저녁까지 이어지는 학생들의 수능 공부 때문이다.

최성자(문화재청 문화재위원)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