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이야기] (50) 못 다 핀 배우들

국민일보

[영화이야기] (50) 못 다 핀 배우들

입력 2015-12-21 17:56

기사사진

메살라역의 스티븐 보이드
TV에서 ‘빛나는 여배우 특집’이라는 타이틀이 붙은 ‘티파니에서 아침을’(1961)을 봤다. 제목답게 주연 여배우 오드리 헵번의 ‘찬란한 아름다움’은 아무리 감탄해도 지나치지 않았다. 그야말로 ‘오드리를 위한, 오드리의 영화’였다.

그러나 이번에 이 영화를 다시 보면서 눈길이 간 건 헵번이 아니고 남자 주연 조지 페파드였다. 전에는 무심코 지나쳤으나 새삼 주목한 페파드는 확 눈에 띄는, 잘 생긴 배우였다. 미남이 넘쳐나는 할리우드지만 영화가 나올 당시 30대 초반이었던 페파드는 푸른 눈에 금발, 소년 같은 동안에 우아한 매너, 스포츠맨 같은 균형 잡힌 몸집까지 그런 꽃미남이 없었다.

이 영화를 통해 스타덤에 올라선 페파드는 ‘60년대의 앨런 래드’라는 평을 들으면서 당시 가장 유망한 젊은 배우로 꼽혔다. 그러나 그는 채 피지도 못한 채 져버렸다. 후속작이 없었기 때문이다. 말년에 TV로 방향을 전환하면서 최소한의 체면을 살리긴 했다. 인기를 끌었던 TV드라마 ‘A 특공대’의 한니발 대장역으로 기사회생했던 것. 이후 그는 새롭게 1940년대를 배경으로 한 형사드라마를 준비하던 중 94년 세상을 떠났다.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환하게 빛나던 젊은 페파드를 떠올리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하긴 이처럼 잘 나가는 듯하다가 속절없이 스러져간 배우들은 더 있다. 대표적인 케이스가 스티븐 보이드. 찰턴 헤스턴 주연의 ‘벤허’(Ben Hur·1959)에서 메살라역을 맡아 명성을 떨친 그 배우다. 그는 데뷔 초 남성적 매력으로 ‘새 (클라크) 게이블’이라는 별명을 얻었고 인기는 그럭저럭 60년대 후반까지 이어졌다. 그러나 70년대 들면서 성가가 급격히 하락해 미국과 유럽을 오가며 B급 영화에 출연하던 중 77년 46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사망했다.

이들과 비슷한 길을 걸은 불운의 배우로는 엘리어트 굴드와 라이언 오닐, 그리고 리처드 라운드트리가 있다. 이런 배우들을 보면 배우로 성공한다는 게 생김새나 연기력만 가지고 되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자꾸 든다.

김상온(프리랜서·영화라이터)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