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기자] 신년 첫 주일예배 참석한 최태원 회장 “회개 통한 은혜의 열매 거두었으면…”

국민일보

[현장기자] 신년 첫 주일예배 참석한 최태원 회장 “회개 통한 은혜의 열매 거두었으면…”

입력 2016-01-04 18:49 수정 2016-01-05 09:02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3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안암로 나들목교회 대광고 예배당에서 주일예배를 드린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과 이 교회 김형국 목사가 이야기를 나누며 걷고 있다. 이사야 기자

기사사진

이전사진 다음사진
1 2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일 오전 11시 서울 동대문구 안암로 나들목교회(김형국 목사)의 주일 예배에 참석했다. 지난달 26일 불륜·혼외자에 대한 고백 후 현재 그에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상태다.

최 회장은 지난 8월 출소 이후 이 교회에 출석하고 있다. 나들목교회는 성전을 짓기보다 예배 자체와 이웃에 대한 헌신이 먼저라며 미션스쿨인 서울 대광고 강당을 빌려 사용한다. 불편할 수 있는데도 1000여명이 모인다.

최 회장은 김형국 목사와 오랜 친구사이로 알려져 있다. 김 목사는 이날 ‘예배의 중심성’을 제목으로 하나님을 삶의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이 어떤 기도를 드렸는지는 알 수 없다.

예배 후 성도들이 거의 빠져나갔을 즈음 최 회장은 김 목사와 함께 예배당을 나왔다. 최 회장의 차가 세워진 곳까지 걸으며 두 사람은 이야기를 나눴다. 최 회장은 현재 심경을 토로하는 듯 했고 김 목사는 주로 듣기만 했다.

교인들은 그의 출석에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그저 한 주를 묵묵히 살아내면서 회개하고 성숙해져 가지 않았겠냐는 반응 정도였다.

최 회장은 2003년 신앙을 가진 후 거의 주일 예배를 빠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故) 하용조 온누리교회 목사 생전에 성경강해를 듣기도 했다. 하지만 예수 영접 후에도 기업경영과 삶의 자세 등으로 연단이 따랐다. 그리고 2013년 1월 법정 구속된 후 지난해 특사로 풀려나기까지 삶의 소용돌이와 샅바싸움을 해왔다. 그는 수감기간 동안 수차례 성경을 통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출소 당시 성경책을 한 손에 들고 나와 이목을 끌기도 했다.

출소 후 그는 내연녀와 숨겨 둔 자식을 고백함으로써 ‘죄와 벌’을 구했다. 세간의 비난이 쏟아졌다. 그런 그가 피하지 않고 찾은 곳은 유일하게 교회다. 회개하는 심정으로 조용히 찾았으나 그에게도, 세상사람 누구에게도 죄나 흠이 묵인될 수는 없다.

C S 루이스는 말했다. “죄는 확실히 은혜를 더하게 하지만, 그것을 빌미로 계속 죄를 지어서는 안 됩니다.” 저 자신을 위해 ‘당신’을 사랑하지 말아야 한다. 그것이 은혜다.

돌아서 가는 최 회장의 뒷모습을 보며 은혜가 더해지기를 바랐다.Isaiah@

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