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극·찬양 등으로 문화선교… ‘여의도문화예술선교단’ 출범

국민일보

성극·찬양 등으로 문화선교… ‘여의도문화예술선교단’ 출범

‘슈퍼주니어’ 규현 등 참여뱟…뱟이영훈 목사 “젊은이들의 영성 증진 기대”

입력 2016-06-07 20:31 수정 2016-06-07 20:35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여의도문화예술선교단 발족모임 참석자들이 7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일보 빌딩 12층에서 함께 했다. 강민석 선임기자

기사사진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에게 안수기도를 받는 슈퍼주니어 규현(왼쪽). 강민석 선임기자
이전사진 다음사진
1 2
가수 슈퍼주니어 규현과 개그맨 박성광, 탤런트 이진우 이응경 정선일 서유정 문천식 이성경 등 기독연예인과 프로듀서(PD), 연예기획사 대표 등이 참여하는 ‘여의도문화예술선교단’이 7일 낮 서울 영등포구 국민일보빌딩 12층에서 발족했다.

여의도문화예술선교단은 앞으로 성극 및 찬양·뮤지컬 공연, 기독시 낭송회, 고전·현대무용 공연, 해외 단기선교 등 다양한 문화선교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모임을 준비한 탤런트 국중호 장로는 “기독연예인과 PD들이 기독문화예술 창달을 위해 뜻을 모았다”며 “시작은 미미하지만 하나님의 영광과 복음전파를 사명으로 소외된 이웃을 돕는 등 아름다운 사회를 이룩하기 위해 교파를 초월해 활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훈(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는 격려사에서 “21세기 선교의 방향은 문화선교”라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한국교회가 기성세대 중심의 전통문화만 강조해서는 안 된다”며 “특히 젊은이의 영성을 증진시키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교회학교를 살리기 위한 문화선교 활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슈퍼주니어 규현과 팝페라 가수 스텔라는 이 목사에게 안수기도를 받았다. 스텔라는 특송 순서에서 ‘아베마리아’를 불러 박수를 받았다.

발족식에 참석한 박성광은 “단체 설립의 의미가 큰 것 같다. 열심히 참석하고 동료 연예인에게도 참석을 권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의도문화예술선교단에는 기독연예인 50여명 외에 김태균 프로뮤지카심포니 단장, 노흥식 영화감독, ‘멀티 프로듀서’ 이민욱 감독 등이 참여하고 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