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2만여명 운집 뜨거운 성령 체험 기적이… ‘2017 우크라이나 성시화대회’ 가다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성회 고려인 이주 80주년 겸해 열어

입력 2017-06-19 00:02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NS로 공유하기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2017 우크라이나 성시화대회’ 참석자들이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팔라츠스포르타 경기장에서 찬양과 경배를 드리고 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와 한국CBMC,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임원들이 15일 열린 고려인 이주 80주년 기념행사에서 성금을 전달하는 모습. 우크라이나 교계 지도자들이 기도하는 모습(위 사진부터).
대부분의 국민이 동방정교회 신자인 우크라이나에서 지난 주말 한국 개신교 단체가 주관하는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성회가 열려 2만여명이 운집하는 ‘기적’이 일어났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총재 김인중 목사, 공동총재 전용태 장로)가 주최한 ‘2017 우크라이나 성시화대회’가 16∼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팔라츠스포르타 경기장에서 열렸다. 개신교 복음화율 3%인 이 나라에서 이처럼 많은 성도가 모여 우크라이나 복음화를 위해 뜨겁게 기도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이번 대회는 페트로 포로센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해 말 행정명령을 통해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행사 개최를 지시한 게 계기가 됐다. 마침 올해가 한·우크라이나 수교 25주년이고 고려인 이주 80주년인 점을 기념해 세계성시화운동본부가 이번 대회를 주최한 것이다.

첫날 오후 6시30분쯤 행사가 시작되자 경기장은 성도들로 가득 찼다. 강단에 오른 아나톨리 페트로비치 가브일록(키예프 새생명교회) 목사는 대표 기도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러시아·우크라이나 내전에서 목숨을 잃었지만, 하나님은 그들을 기억하시고 이 땅에 안녕과 번영을 허락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크라이나인 다수가 동방정교회 신자이지만, 올바른 신앙을 갖길 소망한다. 이곳은 선교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유라시아 전체에 영향을 끼칠 뿐만 아니라 이슬람 세력의 동진(東進)을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회사를 맡은 이양구 주 우크라이나 대사는 “한국인들에게 우크라이나는 지난 내전과 러시아와의 군사적 긴장으로 인해 ‘전쟁국가’란 이미지가 있다”면서 “그러나 사실 우크라이나는 유럽에서 러시아 다음으로 광활한 영토와 인구 4400만명이라는 큰 내수시장을 보유한 나라”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유럽의 ‘빵바구니’란 별칭을 갖고 있을 정도로 곡물수출국”이라며 “자체기술을 통해 우주선과 항공기를 개발하는 능력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양국의 복음화는 물론 경제발전을 위해서도 큰 의미를 가진다”고 했다.

전용태 세계성시화운동본부 공동총재는 동성애의 위험성을 언급하며 “우크라이나는 서구화에 상당히 적극적인데, 경제발전과 함께 도덕적으로 건강한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둘째 날 행사에서는 김영진 전 농림부장관이 “러시아에 비해 약소국인 우크라이나가 주변 강대국의 잘못에 대해 잘못한 건 잘못했다고 당당하게 말하고 행동하는 점은 정말 존경스럽다”며 “한국과 우크라이나가 함께 자유와 평화의 길로 나아가자”고 했다.

딸과 함께 참석했다는 라리사(59)씨는 “뜨겁게 성령을 체험했다. 평안을 갈망하는 성도들의 뜨거운 열기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사라(16)양은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목적을 바로 알고 살아가는 성도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봉사자로 참여한 소평순(49) 우크라이나 선교사는 “대회가 무사히 치러지는데 작게나마 섬길 수 있어서 기쁘다”고 했다.

이번 대회는 현지교회가 중심이 돼 열렸다. 우크라이나 성시화운동본부가 결성되고 행사 준비위원회가 구성됐다. 한·우크라이나 국가리더십포럼, 기독실업인 세미나 등 부대행사도 진행됐다. 성시화대회는 1972년 7월 31일 춘천성시화운동 전도대회에서 시작됐다. 그동안 미국과 과테말라, 독일 등지에서 해외 성시화대회를 개최했다.

키예프(우크라이나)=글·사진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gochung@kmib.co.kr  / 전화: 02-781-9711
SNS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