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블시론-장윤재] ‘함께’ 드리는 감사

국민일보

[바이블시론-장윤재] ‘함께’ 드리는 감사

입력 2017-11-09 17:27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1997년 외환위기 이후 경기도 한 양계장에서 있었던 일이다. 사료 값이 폭등하자 닭에게 하루 세 번 주던 모이를 한 번으로 줄였다고 한다. 그러자 배가 고파진 2만 마리의 닭이 서로 싸우더니 죽은 닭의 내장을 쪼아 먹었다. 배고픔이라는 생존의 위기 앞에 닭 ‘사회’는 순식간에 무너진 것이다.

한편 지구상에서 가장 ‘사회적’인 생물은 개미라고 한다. 퓰리처상을 받은 책 ‘개미세계의 여행’을 보면, 앞으로의 지구는 사람이 아니라 개미가 지배할 거라는 다소 ‘생뚱맞은’ 주장을 펼친다. 그 근거는 개미의 뛰어난 희생정신과 분업능력이라고 한다. 실제 개미는 굶주린 동료를 그냥 방치하지 않는다. 개미에겐 위가 두 개 있어서 하나는 자신을 위한 ‘개인적 위’로 사용하고, 다른 하나는 배고픈 동료를 위한 ‘사회적 위’로 사용하고 있다. 한문으로 개미 ‘의(蟻)’자가 벌레 ‘충(蟲)’자에 의로울 ‘의(義)’자를 합한 것도 아마 이 때문일 것이다.

인간도 개미처럼 위가 두 개면 얼마나 좋을까? 그랬다면 세상은 좀 더 평화로웠을 것이다. 하지만 신은 인간에게 하나의 위만 허락하셨다. 그래서인지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간은 굶주림의 고통이 닥칠 때 닭보다 더 무자비한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그러나 이보다 더 놀라운 일은 위가 하나뿐인 인간이 위가 두 개인 개미보다 때때로 더 이웃의 아픔과 슬픔을 자기 일처럼 여기며 살았다는 사실이다.

1935년 어느 추운 겨울밤이었다. 피오렐로 라과디아 판사는 뉴욕 빈민가의 야간법정을 맡고 있었다. 누더기 옷을 걸친 한 노파가 끌려 왔다. 빵 한 덩어리를 훔친 죄였다. 노파는 울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사위란 놈은 딸을 버리고 도망갔고, 딸은 아파 누워 있으며, 손녀들이 굶주리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빵가게주인은 냉정했다. 법대로 처리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라과디아 판사는 한숨을 길게 내쉬고 노파를 향해 이렇게 선고한다. “법에는 예외가 있을 수 없습니다. 할머니, 벌은 받으셔야 해요. 10달러의 벌금을 내시거나 10일 동안 감옥에 계십시오.” 그러더니 판사가 자리에서 일어나 주머니에서 10달러를 꺼내 자기의 모자에 넣었다. 그리고 이렇게 최종선고를 내린다. “여러분, 여기 벌금 10달러가 있습니다. 방금 할머니는 벌금을 납부했습니다. 그리고 나는 굶주린 손녀들에게 빵 한 조각 먹이기 위해 도둑질을 해야 하는 이 비정한 도시에 살고 있는 우리 모두의 죄를 물어 이 법정에 있는 모든 사람에게 50센트씩 벌금을 선고합니다.” 그리곤 자기 모자를 법정 경찰에게 넘겨 돌리도록 했다.

다음 날 아침 뉴욕타임스는 이 이야기를 이렇게 보도한다. “빵을 훔쳐 손녀들을 먹이려 한 노파에게 47달러 50센트의 벌금이 전해지다! 얼굴이 붉으락푸르락 된 빵가게 주인과 법정에 있다가 갑자기 죄인이 돼 버린 70명의 방청객, 그리고 뉴욕 경찰들까지 벌금을 물어야 했다.” 그날 밤 머리끝까지 화가 난 빵가게 주인을 제외하고 나머지 모든 사람은 벌금을 맞고도 흐뭇한 마음으로 집에 돌아갔다고 한다. 현재 뉴욕에 있는 ‘라과디아’ 공항은 바로 이 판사의 이름을 딴 것이다.

곧 추수감사절이 다가온다. 시편 67편 6절에서는 “땅이 그의 소산을 내어 주었으니 하나님 곧 우리 하나님이 우리에게 복을 주시리로다”고 말한다. 이 땅이 오곡백과를 냈는데 그것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복을 내려주셨기 때문이라고 하는 것이다. 현대인은 나 개인이 받은 복만 감사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성서의 감사는 언제나 ‘공동체적’ 감사다. 97년 외환위기 이후 한국사회는 양극화가 심화되고 사회 전반적인 고용이 불안정해져서 계층 간 갈등과 반목이 심해졌다. ‘아랫목이 절절 끓어도 윗목이 냉골인’ 심각한 불평등과 양극화를 경험하고 있다. 하루에 40여 명씩 자살하는 이 처참한 나라에서 우리가 맞이하는 2017년 추수감사절은 이 나라 백성 모두가 ‘함께’ 드리는 감사의 절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장윤재 이화여대 교목실장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