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독감환자 급증… 특단의 대책 세워야 할 때

국민일보

[사설] 독감환자 급증… 특단의 대책 세워야 할 때

입력 2018-01-08 17:26 수정 2018-01-08 21:26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독감(인플루엔자)이 전국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다. 지난달 1일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부산 등 지역에 따라서는 한 달 사이 환자 수가 10배 이상 증가해 특단의 대책이 시급하다. 이런 추세가 이어질 경우 이달 중순쯤 독감확산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여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환자가 크게 몰리는 바람에 일부 약국에서는 관련 의약품이 품귀 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올겨울은 예년과 달리 A형, B형 독감이 동시에 유행해 예방접종 효과에 대한 불신이 커졌다. 일반적으로 12∼1월에는 A형, 2∼3월에는 B형 독감이 퍼졌으나 이번에는 B형 독감비율이 오히려 A형보다 더 높았다. 문제는 보건당국이 이번 겨울에 준비한 독감 바이러스 3가 백신으로는 현재 만연된 B형 야마가타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없다는 점이다. 예방 접종을 했는데도 독감에 걸렸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은 이런 까닭에서다. A형과 B형 두 유형을 모두 예방하는 4가 백신이 있으나 가격이 비싸 보급률이 낮다. 만 65세 이상 노인, 영·유아에게 제공되는 무료 국가필수예방접종도 3가 백신이다.

독감은 고열과 함께 마른기침·인후통 등의 호흡기 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일반감기와 다르게 증상이 아주 심하다. 소아·임신부·면역이 약한 고령층 등 고위험군은 합병증(폐렴 등)이 생길 수 있어 치명적이다. 우선 손씻기·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을 지키는 것이 확산을 줄이는 방법이다. 독감 의심 증세가 있다면 병원이나 약국에서 서둘러 초기 진료를 받는 게 필요하다. 무엇보다 아동·청소년이 단체로 생활하는 학교·학원·어린이집·유치원 등과 같은 집단시설에서는 중복감염이나 교차감염의 발생 가능성을 막을 수 있도록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야겠다. 질병관리본부는 4가 백신 등 백신 전반에 관한 수급상황을 점검해 차질이 없도록 하는 동시에 적극적인 예방활동을 통해 독감확산 방지에 주력해야 한다.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