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이팅·빙벽… 도심서 ‘평창’ 기분 내볼까

국민일보

스케이팅·빙벽… 도심서 ‘평창’ 기분 내볼까

관광공사 추천 ‘동계레포츠 즐기기’

입력 2018-01-11 05:0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강촌리 봉화산 자락의 구곡폭포에서 ‘스파이더맨’들이 거대한 빙벽을 오르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제공

기사사진

광주실내빙상장에서 강습을 받고 있는 초등학생들.

기사사진

경기도 포천시 산정호수에서 썰매를 즐기는 여행객.
이전사진 다음사진
1 2 3
한국관광공사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동계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동계레포츠 즐기기’라는 테마 하에 2018년 1월에 가볼 만한 곳을 선정·발표했다. 서울 도심에서 즐기는 겨울 레포츠 등 5개 지역 관광지가 포함됐다.

◇스케이팅에서 빙벽 등반까지, 서울 도심에서 즐기는 겨울 레포츠=찬바람이 볼을 에는 듯한 겨울, 몸이 후끈 달아오르는 레포츠로 추위를 이겨보자. 미끄러지듯 얼음 위를 달리는 스케이팅이나 컬링, 빙벽 등반 등을 배우고 즐기다 보면 어느새 움츠렸던 몸이 풀린다.

태릉국제스케이트장은 연간 15만 명이 다녀가는 대표적인 실내 스케이트장이다. 400m 링크를 질주하는 국가 대표 선수들과 나란히 스케이팅하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2년 만에 개장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도심 속 낭만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색다른 도전을 해보고 싶다면 빙벽 등반이 어떨까. 기네스북에 오른 높이 20m 실내 빙벽장을 찾아 새로운 겨울 레포츠의 매력에 빠져보자. 태릉선수촌 인근 볼거리도 놓칠 수 없다. 서울 태릉과 강릉(명종과 인순왕후의 능), 옛 화랑대역은 고즈넉한 겨울 정취가 있어 가볍게 산책하기에 좋다.

◇차가운 겨울, 뜨겁게 즐기자! 포천 겨울 축제와 의정부 실내빙상장=겨울은 추워야 제맛이다. 추운 겨울을 신나게 보내는 방법은 겨울 축제에 온몸을 던지는 것. 산정호수썰매축제에서 드넓은 호수 위 썰매를 즐기고, 포천백운계곡동장군축제에서 얼음 미끄럼틀을 타보자. 짜릿한 겨울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맞춰 겨울 스포츠에 도전하고 싶다면 의정부실내빙상장을 추천한다. 누구나 얼음 위 스릴 만점 스케이팅을 즐길 수 있다.

스케이트를 탄 뒤에는 먹거리 가득한 제일시장으로 가자. 넉넉한 시장 인심이 추위를 따듯하게 데워준다. 독특한 매력을 내뿜는 아프리카예술박물관에도 들러보자.

◇사색 눈꽃 트레킹 vs 짜릿한 빙벽 등반, 오대산 선재길과 춘천 구곡폭포=겨울 강원도는 눈과 얼음의 향연장이다. 동계올림픽의 주 무대 평창에서는 오대산 자락 선재길 눈꽃 트레킹이 눈부시다. 평이한 등산로가 약 9㎞ 이어진다. 계곡 따라 난 선재길은 겨울이면 눈이 고요함을 더한다. 선재길 산행은 세 시간 남짓 걸리며 섶다리, 출렁다리 등 아기자기한 볼거리가 동행이 된다. 춘천 구곡폭포는 아찔한 빙벽 등반으로 추위를 제압한다. 봉화산 자락의 구곡폭포는 높이 50m 빙폭과 대형 고드름이 압권이다. 겨울이면 폭포에서 ‘스파이더맨’들이 빙벽 등반에 도전한다. 전망대에서 폭포를 지켜보기만 해도 짜릿함이 전이된다. 평창에서는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배경인 진부전통시장, 평창송어축제에 들러볼 만하다. 춘천에서는 동심을 자극하는 토이로봇관, 김유정문학촌이 반전의 재미를 선사한다.

◇남도의 겨울 레포츠 즐기기, 광주실내빙상장과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20년 전 문을 연 광주실내빙상장은 봄여름가을겨울 언제나, 남녀노소 누구나 스케이트를 탈 수 있는 공간이다. 1년 내내 영하로 유지되며, 1830㎡ 필드와 30×61m 규격 트랙을 갖췄다. 최대 500명 이상이 동시에 스케이트를 탈 수 있고, 붐비는 편이 아니라 여유 있는 스케이팅이 가능하다. 맑은 하늘 아래 스케이팅을 즐기고 싶다면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이 좋다. 2013년부터 해마다 겨울이면 광주시청 앞 문화광장에 들어서는 스케이트장은 오는 31일까지 운영한다. 빛고을 광주에는 아이들과 함께 즐길 여행지가 많다. 가장 눈에 띄는 곳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어린이문화원이다. 한너울한복체험관과 남도향토음식박물관에서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5·18기념공원을 거닐며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해 이야기 나눠도 좋을 듯하다.

◇한겨울이 반가운 오지의 겨울 왕국, 봉화 분천역과 청송 얼음골=한겨울에는 폭폭 연기 뿜고 달리는 기차 여행이 제격이다. 경북 내륙의 첩첩산중 승부역으로 가는 기차에 올라보자. 눈이 오면 금상첨화다. 톡톡 차창을 두드리는 눈이 내려앉으면 세상은 겨울 왕국으로 변신한다. 분천역에 도착하면 무조건 내리자. 핀란드 로바니에미 산타클로스 마을이 유명한데, 우리나라에도 분천역 산타마을이 있다. 루돌프가 끄는 썰매를 탄 산타클로스와 기념 촬영하며 동심으로 돌아간다. 한겨울 청송 얼음골에는 땀을 뻘뻘 흘리는 사람들이 있다. 얼음골이 꽝꽝 얼어붙으면 갈고리 같은 아이스바일을 손에 들고 크램폰을 발에 차고 빙벽을 오른다. 해마다 1∼2월에 열리는 청송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에 세계 ‘빙벽 스파이더맨’이 총출동해 얼음골을 달군다. 청송의 명소인 주왕산, 청송수석꽃돌박물관, 객주문학관도 둘러보자.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