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비종교와 정치권 유착 고리 끊겠다”

국민일보

“사이비종교와 정치권 유착 고리 끊겠다”

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 ‘부정선거 감시단’ 발족

입력 2018-01-12 00:03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정동섭 종피맹 총재(왼쪽 네 번째)와 허병주 감시단장(왼쪽 다섯 번째) 등 종피맹 관계자들이 10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회의실에서 ‘부정선거 감시단’을 발족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종피맹 제공
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종피맹·총재 정동섭 목사)은 10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이비종교와 정치권 유착 고리를 끊기 위한 ‘부정선거 감시단’을 출범했다.

감시단장을 맡은 허병주 목사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종교는 개인의 행복과 불행에도 영향을 미치지만 특히 국가 지도자가 특정 사이비종교인과 유착관계를 형성할 경우 나라가 존립 위기에 처한다는 사실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보여줬다”고 말했다.

허 단장은 “대통령을 비롯해 지도자의 도덕성은 종교에 영향을 받는다”며 “다가오는 선거에 어떤 지도자를 선출하느냐 하는 것은 나라의 앞날에 막중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사이비종교와 정치권 유착의 위험성을 알렸다.

또 “민주주의의 꽃은 공정한 선거가 밑거름이 돼야 피어나는 것”이라며 “현재 민주주의의 발전을 가장 저해하는 요인은 부정선거가 일어나는 것이고 부정선거에는 꼭 사이비종교가 개입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최근 대선에서 모 후보자는 사이비종교 스캔들에 휘말려 대선을 포기했고, 지난 총선에서도 사이비종교와 연관된 정치인이 많았다고 사례를 들었다.

이 때문에 서울 구로구에 감시단 본부를 두기로 했다. 또 부산 인천 등 광역시에 6개, 경기지역에 8개 등 모두 23개의 지부를 운영한다.

감시단은 행동지침서를 발표하고 부정선거를 감시하되 불법자료나 편파적인 자료 수집은 금지했다. 또 정확한 제보와 증거를 수집하고 제보자의 인적사항은 대외비로 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특히 부정선거 적발 시 합법적인 절차에 따라 고발하고 언론을 통해 국민에게 알릴 것, 선거 불개입, 제보자나 피선거권자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할 것 등의 원칙을 정해 감시활동에 나선다.

종피맹 정동섭 총재는 “가족을 잃거나 가정이 파괴되고, 살인에 휘말리는 등 온갖 범법행위의 온상이 돼 있는 사이비종교는 그 비리를 덮기 위해 언론을 매수하거나 정치인과 결탁하고, 경제를 혼란스럽게 하는 등의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며 “돈과 표 등을 한곳으로 몰아주는 방법으로 총선이나 대선, 지자체장들의 선거를 도와주고 그들에게 빌붙어 기생충처럼 살아가려는 사이비종교를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