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경유 화물차 年 60일 이상 수도권 진입못해

국민일보

노후 경유 화물차 年 60일 이상 수도권 진입못해

4월부터 규제 강화키로… 저공해 장치 부착 땐 예외주요도로 CCTV로 단속

입력 2018-01-11 21:28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오는 4월부터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노후 경유 화물차는 연간 60일 이상 수도권에 진입할 수 없게 된다.

서울시는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에 따라 노후 경유 화물차 운행을 억제할 방침이라고 11일 밝혔다. 운행 제한 대상은 2005년 이전 등록된 중량 2.5t 사업용 경유 화물차 중 수도권(서울·경기·인천)외 지역에서 수도권으로 연간 60일 이상 정기적으로 진입하는 차량이다. 수도권 관리권역에서 제외된 인천 옹진군, 경기 양평·가평·연천군 차량도 해당된다. 다만 매연저감장치를 부착했거나 엔진 개조 등을 통해 저공해 조치를 한 경우는 제외된다.

서울시는 우선 가락·강서시장에 출입하는 화물차량 주차기록을 바탕으로 연 60일 이상 출입한 차량을 걸러낼 계획이다. 이후 서하남IC 등 서울시내 37개 주요 도로 CCTV 80대를 활용해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화물차를 단속해 경고한다. 2차로 적발되면 과태료 20만원을 부과한다.

종전에는 ‘수도권 지역 180일 이상 운행’ 차량을 대상으로 했지만 시행령이 ‘60일 이상 운행’ 차량으로 개정되면서 강력한 제한 조치가 이뤄질 전망이다. 2020년까지 서울지역 66개를 비롯해 수도권 전 지역에 157개 이상 CCTV 단속 장비를 설치해 운행 제한 단속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서울시는 공공물류센터에 진입하는 저공해 미조치 차량 진입을 제한하거나 주차 요금 면제 혜택에서 제외시켰다. 실제로 지난해 10월 서울시가 가락시장으로 운행하는 화물차를 확인한 결과 하루 평균 30여대였던 노후 차량(저공해 미조치)이 1대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락·강서시장에 등록된 노후 경유 화물차 1405대 중 900여대가 매연저감장치를 부착했고 조치를 하지 않은 노후 차량 80여대는 서울 외 지역으로 운행 노선을 변경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지난해 조치로 노후 차량 운행이 줄었고 올해 운행 제한 본격화로 수도권 대기질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