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 도우려 회사 임시직으로 일하다가… 뇌사 상태 빠진 농촌교회 사모 위해 기도를

국민일보

목회 도우려 회사 임시직으로 일하다가… 뇌사 상태 빠진 농촌교회 사모 위해 기도를

경남 산청 칠정교회 이애성 사모

입력 2018-04-25 00:00 수정 2018-04-25 09:25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조한우(산청 칠정교회) 목사가 24일 뇌출혈로 쓰러져 43일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이애성 사모의 손을 잡고 기도하고 있다.
┃경남 산청 칠정교회 이애성 사모

“어제가 당신 생일이었는데 미역국도 못 끓여줬네. 그동안 고생했으니 지금은 푹 쉬어요. 그리고 개운하게 일어나요.”

조한우(56·경남 산청 칠정교회) 목사가 서울 영등포구 성애병원 병상에 누운 사모 이애성(50)씨의 손을 잡은 채 말했다. 뇌수술을 위해 머리뼈를 잘라낸 부위를 한참 동안 어루만졌지만 이씨는 남편 말에 대답하지 못했다.

이렇다 할 병치레 한 번 없던 이씨는 지난달 12일 급성 뇌출혈로 쓰러진 뒤 43일째 의식불명 상태다. 조 목사는 “아내가 목회를 돕기 위해 인근 식품회사에 임시직으로 일하면서 직원들의 출퇴근 차량을 운전했는데 퇴근길 운전석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며 “병원에서 ‘오늘 밤을 넘기기 힘들다’는 얘기까지 들었는데 숨이 붙어 있는 것만도 감사할 뿐”이라고 했다.

서울대병원으로 옮긴 이씨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지만 뇌 숨골에서 발생한 출혈량이 많고 이 과정에서 우뇌가 손상돼 의식을 찾더라도 정상적으로 생활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녹록지 않은 농촌지역 목회환경에서도 16년째 섬겼던 칠정교회 사역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조 목사는 평일엔 아내를 간병하고 토요일 밤차로 내려가 주일예배를 인도한 뒤 다시 서울로 올라오는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조 목사는 “목욕·이발 봉사, 병원 진료가 필요한 어르신의 발이 돼 드리는 활동이 주중 내내 이뤄지는데 교회의 돌봄이 필요한 분들에게 오히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출석 성도 15명에 불과한 농촌 미자립교회 목회자가 감당해야 할 경제적 부담도 크다. 수술비 입원비 등 지금까지 대출을 받아 지출한 비용만 1200여만원. 두개골 봉합수술비와 간병비 등 준비해야 할 비용도 만만치 않다.



김기중 한국농어촌선교단체협의회 사무총장은 “목회자와 사모가 열과 성을 다해 어르신들을 섬기고 두 아들은 서울 명문대에 다니며 매주 고향교회를 찾아 청소년 공부방을 도왔다”며 “사모와 사역의 회복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농협 100080-55-002326 예금주 ㈔한국농선회).

글·사진=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