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탑승권 없이 출국심사, AI·IoT 활용… 더 스마트해지는 인천공항

국민일보

여권·탑승권 없이 출국심사, AI·IoT 활용… 더 스마트해지는 인천공항

입력 2018-06-17 19:56

기사사진

이르면 내년부터 여권과 탑승권 없이 얼굴인식만으로 출국하고, 무거운 여행 짐은 출발 전 집에서 택배로 부치고 귀국할 때도 택배로 받는 스마트한 공항 이용이 가능해진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홈 체크인, 생체인증 출국심사, 무인 면세매장, 로봇 발레파킹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공항 운영 및 고객 서비스 전반을 혁신적으로 개선하는 ‘인천공항 스마트 100대 과제’를 17일 공개했다. 공사는 지난 3월부터 대국민 공모,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쳐 100대 과제를 수립했으며 2023년까지 이를 단계적으로 완료하기로 했다.

먼저 ‘핸즈프리 공항’이 가시화된다. 내년 초부터 사전 등록한 안면인식 정보가 탑승권과 여권 등 종이서류를 대체하는 ‘스마트패스’ 서비스가 시범 도입된다. 이를 발전시켜 이르면 2020년부터는 지문, 얼굴 등 정부기관이 관리 중인 생체정보를 활용해 전 국민이 스마트 패스 서비스를 이용하게 될 전망이다.

올 하반기부터는 무거운 수하물을 공항까지 직접 운반할 필요 없이 공항 출발 전 집에서 택배 회사를 통해 수하물을 미리 맡기는 ‘홈 체크인’ 서비스가 시범 운영된다.

‘터널형 보안검색’도 2023년부터 세계 최초로 도입된다. 현재 신체검색과 소지품 검색이 별도로 이뤄지는 것과 달리 짐을 가지고 터널만 통과하면 보안검색이 자동 완료되는 방식이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각종 서비스도 대거 선보인다. 올 하반기부터 카카오톡 등 범용메신저와 키오스크(무인 정보안내시스템)를 활용한 정보 안내 챗봇(지능형 소통 로봇) 서비스가 운영된다. 주차로봇을 이용한 자동 발레파킹(대리 주차) 서비스도 2023년부터 도입된다.

4차 산업혁명 최첨단 상업서비스도 곁들여진다.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AR 면세쇼핑을 내년에 시범 도입한다. IoT 기술을 활용한 무인 면세매장은 2023년 선보일 예정이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스마트공항 100대 과제를 통해 공항 이용객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주는 차세대 미래공항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