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퀴어축제 반대 국민청원 21만명 넘었다

국민일보

서울 퀴어축제 반대 국민청원 21만명 넘었다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서울시민 1024명 상대 여론조사

입력 2018-07-12 00:0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기사사진

이전사진 다음사진
1 2
서울광장에서 14일 개최되는 동성애자들의 퀴어축제를 앞두고 시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시민들은 설문조사와 국민청원을 통해 퀴어축제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표출하고 있으며, 시민들의 공적 공간인 서울광장을 되찾을 때가 됐다고 강조하고 있다.

다수 서울시민 “퀴어축제 부적절”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가 지난 5∼9일 여론조사기관 ‘공정’에 의뢰해 서울시민 1024명을 상대로 진행한 유무선 ARS 여론조사에 따르면 퀴어축제의 과도한 노출과 동성애자들의 광장 사용에 대해 대다수가 부정적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동성애자들의 퀴어축제가 과도한 노출과 성인용품 판매·전시로 논란이 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82.9%가 ‘시민과 어린이들을 위한 공공장소이므로 부적절하다’고 응답했다. 11.6%는 ‘과도한 노출과 음란 공연도 자기표현이므로 괜찮다’고 응답했다. 5.5%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서울시가 퀴어축제의 장소로 서울광장 사용을 허가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 67%는 ‘적절치 않다’고 답변했다. 24.7%는 ‘적절하다’고 답했다.

‘퀴어축제가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행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77.0%가 ‘가족과 함께 참여하기가 부적절하다’고 답변했다. 17.8%는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다’고 했다.

응답자 중 73.9%는 ‘동성결혼을 반대한다’고 답했으며 20.8%는 찬성 입장을 표했다. 5.3%는 ‘잘 모른다’고 했다. 설문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 포인트였다.

한효관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대표는 “설문조사 결과에 나왔듯이 대다수 서울시민은 시민의 공적 공간인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퀴어축제를 부정적으로 바라본다”면서 “특히 어린이와 가족을 데리고 갈 수 없는 부적절한 행사로 인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대표는 “일반인이 서울광장에서 과도한 노출을 하고 성인용품과 술, 안주를 판매했다면 경범죄 위반으로 처벌받았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동성애자들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묵인 아래 4년째 서울광장에서 불법 행동을 자행하고 있다. 이제는 광장을 되찾을 때”라고 목청을 높였다.

국민청원에도 반대 목소리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시민들의 강력한 목소리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서도 표출됐다. 국민청원 참가자는 11일 오후 9시까지 21만600여명으로 집계됐다(사진). 청원자 김모씨는 “변태적이고 외설적인 행사에 반대한다”며 동참을 독려했다.

김지연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대표는 “매년 소수자의 인권, 다양성이라는 미명 아래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서 남녀 성기 모양의 과자와 자위도구, 음란 사진, 술과 안주가 판매되고 있다”고 개탄했다. 김 대표는 “시민들은 청와대로부터 자신들의 휴식공간인 광장에서 매년 벌어지는 퀴어축제의 음란성과 지자체 광장조례 위반, 그에 따른 제재 가능성에 대한 실제적인 답변을 듣고 싶어 한다”면서 “청와대의 답변이 ‘동성애자들의 인권도 보장해줘야 한다’는 감상적인 평등 인권논리가 아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