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이번 장편소설 ‘해리 1·2’는 진보 탈 쓰고 위선 행하는 무리 형상화”

국민일보

공지영 “이번 장편소설 ‘해리 1·2’는 진보 탈 쓰고 위선 행하는 무리 형상화”

작가 기자간담회

입력 2018-07-31 04:04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새 장편소설 ‘해리 1·2’(해냄)를 낸 공지영(55·사진) 작가가 3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학 시절 봤던 게오르크 루카치의 ‘소설의 이론’에서 작가는 시대를 읽어야 하는 사명이 있고, 그 시대에 구체적인 외피를 입혀야 한다는 대목이 인상 깊었다. 이번 소설은 어떤 악녀에 관한 보고서”라고 말했다.

공 작가는 이어 “이명박·박근혜정부 9년 동안 목격한 악의 단순함과는 다르게, 진보와 민주의 탈을 쓰는 게 돈이 된다는 걸 일찌감치 체득한 사기꾼들이 몰려오고 있다”며 “앞으로 악은 진보의 탈을 쓰고 엄청난 위선을 행하는 무리가 될 것이라는 점을 소설로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리는 성추행 혐의로 사제복을 벗은 전직 가톨릭 신부와 그와 내연 관계인 장애인 후원기관 여성 대표의 얘기다. 공 작가가 2015년부터 겪은 가톨릭 기관 후원과 관련된 고소·고발 사건이 연상된다. 그는 작가의 말에서 이 작품이 허구라고 강조했지만 현실에서 만난 인물을 소설로 형상화한 것으로 보인다.

공 작가는 “소설에 나오는 대구 희망원 사건은 실제 일어난 일로 9년 동안 312명이 숨졌다”며 “가톨릭 대구대교구가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았다는 관련 보도를 기초로 했다”고 했다.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던 전작 ‘도가니’가 연상되는 대목이다. 도가니는 광주 인화학교 학생들의 성폭력 피해를 다룬 소설이다.

그는 소설이 현실 비판이라는 지적에 대해 “내 소설은 다 현실 비판이다. 12번째 장편인데, 여태 모든 소설이 취재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것”이라며 “지방 토호 등 기득권 세력들에 의해 수많은 약자들이 죽어가는 것을 수많은 도시에서 봤다. 그런 면에서 소설의 배경인 무진은 대한민국의 압축적 도시”라고 강조했다.

공 작가는 배우 김부선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스캔들에 관한 질문에서 “당연히 내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지나가다 맞고 있는 여자를 봤는데 나중에 구하자고 하는 세상에서 책이 잘 팔리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하는 확신을 갖고 행동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지방선거 중 김부선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