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중국의 기독교 탄압 도를 넘었다

국민일보

[사설] 중국의 기독교 탄압 도를 넘었다

입력 2018-09-14 04:04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중국의 기독교 핍박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 기독교에 대한 중국의 대응은 비판 수위를 넘어 탄압과 박해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은 최근 허난성 교회 4000여곳의 십자가를 강제로 제거하고, 교회 집기를 압수했다. 당국 전횡에 항의하는 교인들은 공안에 끌려갔다. 중국은 당국에 등록되지 않은 가정교회(지하교회)뿐 아니라 공인을 받은 ‘삼자교회’에서도 십자가를 철거했다.

중국 관리들은 지난 9일 베이징 최대 지하교회인 시온교회에 들어가 집기를 몰수하고 본당을 폐쇄했다. 이 교회 교인 수는 1500명을 웃돌고 있다. 교회 폐쇄는 쓰촨성 등에서도 자행됐다. 일부 지역에서는 십자가와 성경을 태웠다. 중국은 교회 안에 국기, 시진핑 국가주석 초상화, 사회주의 선전물을 걸라고 지시하고, 거부하면 교회를 폐쇄했다. 일부 교인에게는 임대아파트 퇴거와 직장 퇴사까지 강요했다. 마오쩌둥의 문화대혁명 이후 처음이라는 비판이 나올 정도로 중국의 종교 탄압은 집요하고 가혹하다. 급기야 중국은 10일 온라인 종교활동을 규제하는 초안도 공개했다. 초안에는 실시간 종교의식(예배)의 방송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초안이 시행되면 중국 기독교인은 종교활동을 담은 영상이나 자료를 공유할 수 없고, 외국인도 중국 본토의 중국인을 상대로 인터넷을 통한 종교활동을 할 수 없게 된다.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의 일원이고,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일 정도로 최강국으로 부상했다. 국제사회에서 누릴 것은 다 누리면서 ‘종교 대응은 국내 문제’라는 식의 어깃장을 부리면 안 된다. 중국은 종교 문제에 있어서도 G2에 걸맞은 행동을 해야 마땅하다. 전 세계 기독교인들은 중국인의 종교 자유를 위해 눈물로 기도하고 물심양면의 지원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다른 종교계 및 인권단체들과 적극 협력해 중국의 종교 탄압을 널리 알리고 국면이 전환되도록 공동전선도 펴야 한다.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