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고마워 KT”

국민일보

KIA “고마워 KT”

한화 꺾고 5위 지켜… 롯데는 KT와 더블헤더서 연패

입력 2018-10-11 00:0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나지완이 10일 광주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7회말 쐐기 3점 홈런을 친 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9일 나지완의 3점 홈런에 힘입어 한화 이글스를 꺾고 5위를 수성했다. 반면 최근 무서운 질주를 보여주던 6위 롯데 자이언츠는 KT 위즈와의 더블헤더를 모두 내주며 KIA에 1.5게임차로 끌려가게 됐다. KIA와 롯데가 서로 3차례의 맞대결을 남겨둔 가운데 ‘가을야구’의 막차 주인공은 KIA 쪽으로 기우는 모양새다.

전날 롯데와의 경기에서 불펜 소모가 컸던 KIA로서는 선발 한승혁의 호투가 반가웠던 경기였다. 한승혁은 시속 150㎞에 육박하는 묵직한 직구, 슬라이더와 커브를 골고루 섞어 던지며 한화 타선을 5⅓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요리했다. 한승혁이 선발 등판한 경기에서 무실점을 한 것은 올 시즌 처음이다.

KIA의 야수들은 집중력 있는 타격과 호수비로 한승혁의 역투에 화답했다. 좌익수 최형우는 4회초 2사 2루 상황에서 이성열이 날린 큰 타구를 펜스에 부딪히며 잡아냈다. 자칫하면 한화에 선취점을 내주며 전날 연장 패배의 나쁜 흐름이 이어질 수 있었던 순간이었다. 최형우는 타석에서도 4타수 3안타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한화 선발 헤일도 호투하며 팽팽하게 유지된 0-0 양팀의 균형은 유민상이 깼다. 5회말 대타로 나선 유민상은 헤일의 변화구를 공략, 우중간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로 연결시켰다. KIA는 6회말 1사 만루 찬스에서 김주찬이 2타점 2루타를 때리며 추가점을 뽑았다.

헤일이 강판된 이후인 7회말에는 나지완이 한화의 막강 셋업맨 이태양에게 3점 홈런을 때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시즌 26호 홈런으로, 나지완은 팀내 홈런 선두로 올라섰다. 나지완은 최근 6경기에서 4개의 아치를 그리며 중심 타선으로서의 역할을 쏠쏠히 하고 있다.

타선이 폭발하자 그간 불안요소로 지적됐던 불펜도 원활하게 돌아갔다. 6회초 마운드를 물려받은 좌완 임기준은 8회초까지 2⅔이닝을 1피안타로 깔끔하게 막았다. 한화는 이성열이 9회초 솔로 홈런을 때려 영패를 모면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전날 KIA와의 연장 승부에서 승리, 승차 없는 6위에 랭크되며 기세를 올리던 롯데는 KT의 고춧가루에 호되게 당했다. 갈 길 바쁜 롯데의 덜미를 잡은 건 KT의 홈런포였다. 1차전에서는 유한준 강백호가 홈런을 뽑았다. 2차전에서는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가 4개의 홈런을 허용했다. 황재균 윤석민이 각 1개, 정현은 연타석 홈런이었다.

개막 전 많은 전문가들이 2연속 우승을 예상했던 KIA 타이거즈는 지난해보다 투수력이 약해진 가운데 힘든 페넌트레이스를 치렀다. 롯데에 막판까지 5위 자리를 위협받았지만 이날 승리로 가을야구 진출을 위한 ‘8부 능선’은 넘었다는 평가다. KIA는 11∼13일 광주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롯데와의 3연전에서 1승만 거둬도 5위를 확정짓게 된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