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의 성지서 음란축제 개최 말이 되나”

국민일보

“민주화의 성지서 음란축제 개최 말이 되나”

광주 금남로서 3만여명 성도들 NAP 독소조항 삭제·퀴어 반대, 정부의 잘못된 인권정책 비판

입력 2018-10-22 00:02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독소조항 철폐 및 퀴어집회 반대 국민대회’에 참석한 광주·전남 지역 3만여 성도들이 21일 광주 금남로 4가를 가득 메우고 퀴어행사 중단과 잘못된 인권정책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5·18 민주광장 팬티축제 웬말이냐.’

21일 광주 금남로 4가는 퀴어행사에 반대하며 3만여명의 성도들이 들어 올린 붉은색 손팻말로 장관을 이뤘다.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광교협)와 전남기독교총연합회, 광주성시화운동본부 등은 광주 금남로 4가 500m 구간에서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 독소조항 철폐 및 퀴어집회 반대 국민대회‘를 개최하고 정부의 동성애 옹호·조장 정책을 비판했다.

고만호 전남 여수은파교회 목사는 “성별을 해체하고 가정을 해체시키는 성(젠더)평등 정책과 동성애 문화는 저출산이 심화되는 한국사회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면서 “그런데도 정부는 가정을 무너뜨리고 정신을 썩게 하는 잘못된 젠더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 동성애를 하는 0.1%도 안 되는 극소수만 보이고 동성애를 반대하는 20%의 국민은 보이지도 않느냐”고 성토했다. 고 목사는 “문재인 대통령은 분명히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약속했으니 그대로 지켜달라”면서 “올바른 동성애 정책으로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 역사에 길이 남을 존경받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최 측은 결의문에서 NAP 독소조항 삭제, 가짜뉴스 프레임으로 동성애 반대활동 탄압하려는 시도 중단, 광주학생인권조례 폐기, 동성애 행사장소 사용을 허가해준 이용섭 광주시장의 사과를 촉구했다. 광주는 물론이고 목포 여수 담양 화순 고흥 등 전남 각지에서 온 성도들은 집회 후 퀴어행사장인 국립아시아문화전당5·18문화광장 주변을 막고 오후 7시30분까지 반대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퀴어행사에는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사무소,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 정의당, 녹색당, 동성애자에이즈예방센터 등이 40개 부스를 설치해 물품을 판매하고 기부금을 모집했다. 경찰은 퀴어행사장 주변에 철제 칸막이를 설치하고 경력을 배치해 출입을 통제했다.

퀴어행사장 옆에서 항의하던 박장선(65) 5·18구속부상자회 부위원장은 “민주화 성지에서 저런 행사를 개최하는 게 말이 되느냐. 분통이 터져서 20여명의 부상자회 회원들과 함께 달려 나왔다”고 말했다. 박 부위원장은 “더러워서 행사를 더 못 보겠다. 광주시장이 허가해줘 이런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꼭 하고 싶다면 앞으론 실내에서 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조광수 광교협 총무는 “이 시장이 교계 대표들에게 ‘퀴어행사 장소를 변경하거나 불허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았다”면서 “이번 일로 이 시장에 대한 지역교계의 불신이 매우 커졌다”고 지적했다.

광주=글·사진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