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탄압 규탄 청원서에 서명한 中 목회자, 신변 위협 받고 있다

국민일보

교회 탄압 규탄 청원서에 서명한 中 목회자, 신변 위협 받고 있다

상쟝교회 옌샤오지에 목사

입력 2018-10-26 00:03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중국 정부로부터 신변 위협을 받고 있는 옌샤오지에 목사. 차이나에이드 제공
중국의 한 목회자가 자국 정부의 기독교 박해를 규탄하는 청원서에 서명했다는 이유로 신변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기도를 요청했다.

25일 기독교단체 한국순교자의소리에 따르면 중국 저장성 윈저우시 상쟝교회 옌샤오지에 목사는 최근 중국 정부의 허난성 교회 탄압을 규탄하는 청원서에 서명한 340여명의 교회지도자 중 한 명이다.

중국 공안은 지난달 18일 옌 목사의 집을 찾았다. 그의 어머니와 아내를 협박했다. 그는 이튿날 SNS에 ‘긴급 기도요청’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그때 나는 집에 없었다. 그러자 그들은 어머니와 아내를 협박하면서 나를 만나 두 가지를 조사하겠다고 했다. 청원서에 서명한 일과 10월 해외여행을 계획한 일을 조사한다고 했다”며 “그들에게 계속 추궁당하고 있다. 주 예수님, 함께해 주소서! 기독교인 형제자매들이 나를 위해 기도해 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옌 목사 탄압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년 9월 ‘사회질서를 어지럽힌다’는 혐의로 구금됐다. 이듬해 2월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으나 이동의 자유를 제한받았다.

중국 내 종교탄압은 올 초 더 강화됐다. 지난 2월 당원의 종교활동을 처벌한다는 내용을 담은 조례를 신설했다. 지난달엔 베이징 최대 가정교회로 꼽히는 시온교회가 강제 폐쇄됐다. 중국 허난성에선 4000여 교회의 십자가가 무더기로 철거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숙 폴리 한국순교자의소리 대표는 “옌 목사는 청원서에 서명하면 자유를 억압받고 목숨까지 위태롭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갇힌 자를 생각하고 자기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받는 자를 생각하라’는 히브리서 13장 3절 말씀을 붙잡고 담대하게 복음을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폴리 대표는 “자유롭게 예배드리는 한국교회가 핍박받는 중국교회의 형제자매들을 위해 무언가 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적극적인 관심을 호소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