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역사교육연구회 ‘중·고등학교 역사·세계사 세미나’, “이슬람교 편향성 교육부가 바로잡아야”

국민일보

진실역사교육연구회 ‘중·고등학교 역사·세계사 세미나’, “이슬람교 편향성 교육부가 바로잡아야”

입력 2018-10-26 00:03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김윤생 이슬람대책범국민운동 공동대표(왼쪽 두 번째)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중·고등학교 역사·세계사 세미나’에서 역사교과서의 이슬람교 편향성을 지적하고 있다.

기사사진

이전사진 다음사진
1 2
진실역사교육연구회는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중·고등학교 역사·세계사 세미나’를 개최하고 중·고교 역사교과서가 이슬람의 여성차별을 옹호하고 폭력적인 측면을 무시하는 등 편향돼 있다며 교육부가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성옥 아세아연합신학대 세계지역연구소 아랍문화수석연구원은 이슬람 포교 소책자와 우리 교과서를 비교했더니 유사점이 많이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이슬람 세계와 서구에서는 그들의 가르침과 달리 테러와 폭력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다수 교과서에선 ‘신 앞에 모든 인간이 평등하다는 교리는 민족 국가 혈연을 초월해 많은 사람을 형제애로 포용했다’고 서술하면서 이슬람교를 평화 평등 관용의 종교로 묘사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포교 소책자에 따르면 ‘일부다처는 남성의 성적 만족을 위한 장치가 아니라 여성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라고 주장한다”면서 “교과서도 이런 흐름에 따라 ‘여러 명의 아내에게 공평하게 대해 줄 수 있어야 한다는 단서 조항을 제시해 여성에게 불이익이 돌아가지 않도록 하였다’면서 여성차별에 우호적인 서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연구원은 “이슬람문화권에서 여전히 여성 할례와 히잡 착용 강요, 일부다처제 등을 통해 여성 인권을 짓밟고 있다”면서 “그러나 교과서는 ‘이슬람 사회에 대한 종교적 편견을 극복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자’는 식의 표현으로 이슬람의 실체를 똑바로 알려주지 않고 있다. 교육부는 교과서의 이슬람교 왜곡·미화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윤생 이슬람대책범국민운동 공동대표도 “유럽의 진보진영에선 이슬람교에 대해 아무리 올바른 말을 해도 이슬람 포비아라고 낙인찍는다”면서 “반면 예수에 대한 조롱은 예술이라고 반박하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런 현상은 ‘정치적 올바름(PC)’운동 때문인데 이는 엄밀히 따지면 정치적 사기”라면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통과된다면 이슬람에 대한 부정적 표현은 종교 차별이라는 이유로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글·사진=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