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실패는 없다”… 러 ‘소유스’ 두달 만에 우주로

국민일보

“두번 실패는 없다”… 러 ‘소유스’ 두달 만에 우주로

MS-11, 전작 추락으로 발사 앞당겨… 스페이스X 팰컨-9, 3번째 재활용 발사

입력 2018-12-04 04:0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러시아 소유스 MS-11 우주선에 탑승하는 우주인 앤 매클레인, 올레그 코노넨코, 다비드 생-자크(왼쪽부터)가 2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AP뉴시스
러시아 유인우주선 소유스 MS-11이 3일 오후 8시31분(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이번 발사는 지난 10월 소유스 MS-10 유인우주선이 발사 과정에서 추락한 이후 첫 시도였다.

이 우주선의 탑승자는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 소속 우주인 사령관 올레그 코노넨코(54), 나사 소속 여성 우주인 앤 매클레인(39), 캐나다우주국(CSA)의 다비드 생-자크(48) 3명이다.

소유스 MS-11은 당초 오는 20일 발사될 예정이었으나 소유스 MS-10의 발사 실패로 발사일이 앞당겨졌다. 소유스 MS-10은 2단 추진로켓에서 오작동이 일어나 로켓 엔진이 꺼지면서 119초 만에 추락했다. 우주인 2명은 당시 무사히 탈출했다. 러시아 당국으로선 이번 소유스 MS-11 발사 성공으로 일단 과거의 실패를 만회한 셈이다. 소유스 MS-11은 발사 6시간5분 뒤인 4일 오전 2시36분에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달했다.

이후 코노넨코 사령관 등 우주인 3명은 현재 이곳에 체류하고 있는 소유스 MS-09 출신 우주인 3명에게 인수인계를 받는다. 이들의 임무는 일명 ‘ISS 프로젝트’로 나사·로스코스모스·CSA·유럽우주국(ESA)·일본 항공우주연구개발기구(JAXA) 5개 우주기구가 주축이 돼 ISS에서 천문학과 물리학, 생물학 관련 여러 실험을 진행하는 것이다. 인간이 우주에서 살 수 있는지 알아내는 게 이 프로젝트의 궁극적 목적이다. 나사 등은 매년 4월과 10월에 소유스 우주선을 발사해 프로젝트 임무 교대가 가능토록 하고 있다.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로켓 ‘팰컨-9’는 4일 오전 3시32분(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세 번째 발사에 나선다. 이 로켓은 세 번째 재활용되는 것이다.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X는 비용 절감을 위해 여러 차례 로켓을 재사용해 왔다. 하지만 한 로켓을 세 번째 재활용하는 건 처음이다.

팰컨-9에는 우주장(宇宙葬)을 위해 미국인 등의 유해를 넣은 캡슐 100개가 탑재됐다. 우주장이란 유해를 로켓이나 인공위성에 실어 우주에 쏘아올리는 장례 문화를 뜻한다. 1998년 천체지질학자 유진 슈메이커 박사의 유해가 우주탐사선 루나 프로스펙터에 실려 처음으로 달에 묻힌 게 그 시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차세대 소형위성 1호’를 포함한 각국의 소형위성 64개도 팰컨-9에 실린다. 소형위성 1호는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가 개발한 100㎏급 소형위성으로, 태양 폭발에 따른 우주 방사선 측정, 별의 적외선 분광 관측 등 임무를 수행한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