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복음중동교회, 부천시에 사랑의 쌀 2200포 전달

국민일보

순복음중동교회, 부천시에 사랑의 쌀 2200포 전달

입력 2018-12-06 00:06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경기도 부천 순복음중동교회(김경문 목사)와 영산조용기자선재단은 4일 부천시에 불우이웃돕기를 위한 사랑의 쌀 2200포(6500만원 상당)를 전달했다(사진). 부천시청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장덕천 부천시장과 부천시의회 김동희 의장, 김경문 목사와 성도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 목사는 “예수님은 이 땅에 사랑과 평화를 주시기 위해 오셨기에 교회는 예수님의 정신을 따라 사회의 빛과 소금의 사명을 감당해야 한다”며 “사랑의 쌀을 통해 그늘진 곳에 있는 분들에게 따뜻함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순복음중동교회는 장학금 1000만원도 부천시에 전달했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