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꿀꿀하다면… 귀여운 복돼지 보러 떠나면 되지~

국민일보

주말 꿀꿀하다면… 귀여운 복돼지 보러 떠나면 되지~

관광공사, 돼지투어 추천

입력 2019-01-10 04:01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기사사진

기해년 황금 돼지해를 맞아 돼지와 연관된 지역을 찾아 황금 돼지의 기운을 느껴보자. 제주도 서귀포시 휴애리자연생활공원에서 미끄럼 타기 공연을 마친 흑돼지와 공연 대기 중인 거위들의 모습. 한국관광공사 제공

기사사진

경기도 이천시 ‘돼지보러오면돼지’에서 먹이통 두드리는 소리를 따라 축사에서 달려나오는 돼지들. 한국관광공사 제공

기사사진

경남 창원시 저도 들어가는 스카이워크 입구의 돼지 조형물. 한국관광공사 제공
이전사진 다음사진
1 2 3
2019년은 ‘부’와 ‘행운’, ‘다산’을 상징하는 돼지해다. 한국관광공사는 2019년 기해년 황금 돼지해를 맞아 새해에 황금 돼지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돼지투어’를 주제로 1월 추천 가볼 만한 곳을 선정했다.

돼지 생각을 뒤집으면 되지, 경기도 이천 ‘돼지보러오면돼지’=‘돼지보러오면돼지’는 돼지에 대한 편견을 없애는 곳이자, 돼지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는 공간이다. 공연과 퍼레이드를 보며 돼지가 지능이 높고, 깨끗하면서도 귀여운 동물임을 알 수 있다. 소시지 만들기를 비롯해 각종 체험을 하며 돼지고기와 육가공식품의 바른 먹거리 정보도 얻는다. 23개 나라에서 모은 다양한 돼지 소품과 작품을 전시한 돼지박물관, 그동안 알지 못한 돼지의 이야기를 담은 문화·홍보관까지 둘러보면 돼지가 새로운 모습으로 우리 곁에 다가온다.

‘펀치볼’에 서린 황금 돼지 기운 받는 건강 여행, 강원도 양구 해안면=새해에는 황금 돼지의 기운이 깃든 ‘국토 정중앙’ 양구로 떠나보자. 펀치볼 분지로 유명한 해안면은 특이하게 지명에 돼지 해(亥) 자를 쓴다. 본래는 바다 해(海) 자를 써서 해안(海安)으로 불렸는데, 분지 안쪽 산기슭에 뱀이 많아 돼지를 풀어 키웠더니 뱀이 사라졌다는 전설이 있다. 해안면에서는 을지전망대에 올라 펀치볼 분지와 멀리 설악산, 금강산 등을 바라보자.

두툼한 생삼겹살이 지글지글, 충북 청주 삼겹살거리=두툼한 생삼겹살, 간장 소스, 지글지글 불판에 고기 익는 소리…. 청주 삼겹살거리의 낯익은 모습이다. 전국에서 유일한 삼겹살 특화 거리가 들어선 서문시장은 청주 시민에게 추억의 장소다. 버스터미널이 이전하고 쇠락의 길을 걷던 서문시장은 2012년 삼겹살거리가 조성되며 재조명받았다. 먹자골목에는 삼겹살 식당 15곳이 있으며, 두툼하게 썬 돼지고기를 간장 소스에 담갔다가 굽는 청주식 삼겹살이 이곳의 대표 메뉴다. 국산 생고기를 사용하는 것은 삼겹살거리 식당이 오랜 기간 지켜온 원칙이다. 삼겹살에 곁들이는 파절이 역시 청주에서 시작됐다고 알려졌는데, 묵은지까지 더하면 ‘간장 소스 삼겹살+파절이+묵은지’로 삼겹살 삼합이 완성된다. 삼겹살거리에는 가업인 정육점이나 채소 장사를 하다가 식당을 꾸린 가게 외에 버섯 삼겹살, 연탄 구이 등 다양한 삼겹살 식당이 영업 중이다. 매달 첫째 토요일에는 삼겹살과 소주를 엮은 ‘삼소데이’ 이벤트도 열린다.

쫄깃하면서도 담백한 돼지고기 최고봉, 전북 남원 운봉 지리산 흑돼지=지리산 자락 운봉은 옛날부터 흑돼지로 유명했다. 흑돼지는 백돼지에 비해 육질이 부드럽다. 직접 맛을 봐야 이해할 수 있다.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오리고기보다 높다고 한다. 흑돼지고기는 완전히 익히지 말고 적당히 붉은빛이 돌 때 먹으면 더 맛있다. 흑돼지고기는 포도당과 유리아미노산이 다른 돼지고기보다 풍부한데, 완전히 익히면 이 감칠맛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흑돼지고기로 생햄도 만든다. 짭짤하면서도 은근한 풍미에 자꾸 손이 간다.

미끄럼 타는 흑돼지 보고 동백축제도 즐기는, 제주 서귀포시 휴애리자연생활공원=서귀포시 남원읍 휴애리자연생활공원은 ‘제주 속 작은 제주’라 할 만큼 제주다운 것을 한데 모은 향토 공원이다. 이곳에서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은 미끄럼 타는 새끼 돼지를 볼 수 있는 ‘흑돼지야 놀자’다. 흑돼지 20여 마리가 미끄럼틀에 아장아장 올라가 신나게 내려오는 모습이 귀여워 엄마 미소가 절로 흐른다. 처음엔 아이들이나 좋아하겠거니 심드렁하던 어른도 까맣고 통통한 몸매를 뽐내며 종종걸음치는 새끼 돼지를 보는 순간, 그 매력에 푹 빠진다.

행운의 ‘돼지 섬’으로 떠나는 새해 첫 여행, 경남 창원 돝섬과 저도=경남 창원에 가면 돼지와 관련된 여행지 두 곳이 있다. 돝섬과 저도가 그곳이다. 마산항에서 배를 타고 10여 분 들어가는 돝섬은 가볍게 산책하기 좋은 곳으로, 황금 돼지와 관련된 전설이 내려온다. 입구부터 황금 돼지상이 여행자를 반갑게 맞는다. 섬에는 2012년 창원조각비엔날레 때 설치된 조각품과 웅장한 고목이 어우러진다. 저도는 바다를 보며 건너는 스카이워크로 인기를 끄는 섬으로, 해안을 따라 걷기 좋은 비치로드가 매력적이다. 등산의 즐거움과 탁 트인 바다 풍광을 만끽할 수 있어, 여행자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저도에서 멀지 않은 곳에 ‘미스터 션샤인’ ‘김수로’ ‘짝패’ 등 인기 드라마를 촬영한 해양드라마세트장도 들러보자.

현판 뒤에 숨은 황금 돼지를 찾아라! 경북 경주 불국사 복돼지=2007년 불국사 극락전 현판 뒤에서 돼지 조각이 우연히 발견돼 많은 이들이 이곳에 찾아와 행운을 빌었다. 현판 뒤에 숨어 잘 보이지 않는 복돼지를 누구나 쉽게 보고 만질 수 있도록 극락전 앞에 자그마한 복돼지상까지 만들어졌다. 불국사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신라역사과학관은 이름처럼 신라를 대표하는 유물에 숨은 과학적 원리를 보여주는 곳이다. 경주 시내의 대릉원과 첨성대, 동궁과 월지는 밤이면 조명이 아름답다.

남호철 여행전문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