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적 가치 기준으로 투표해 나라 위기 극복” 기독교유권자연맹 출범

국민일보

“성경적 가치 기준으로 투표해 나라 위기 극복” 기독교유권자연맹 출범

여야 구분 않고 정치인 지지·발굴… 박위근·김선규 목사 상임의장 추대

입력 2019-01-11 00:3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기독교유권자연맹 창립감사예배 참석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강당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독교유권자연맹 창립감사예배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강당에서 열렸다.

연맹은 창립취지문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진·보의 대립, 각종 경제문제, 사회복지혜택의 오남용 등으로 위기에 처해있다”며 “누군가가 성경적 가치기준으로 투표를 통해 정치인을 바르게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연맹은 정치에 참여하지 않는다. 여·야를 구분하지 않고 기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정치인을 지지, 발굴키로 했다. 또 기독교의 존립을 위협하면서 반(反)사회적 가치나 이념을 가르치는 것을 반대하는 일을 한다. 아울러 기독교적 가치가 사회 전반에 확산돼 우리사회가 자유롭고 평등하며 서로 사랑하는 밝은 사회를 만드는데 기독교인들을 동참시킬 방침이다.

연맹은 박위근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전 총회장, 김선규 예장 합동 전 총회장을 상임의장으로 추대하는 한편 임원 1000여명을 발표했다. 설교를 한 전용재 기독교대한감리회 전 감독회장은 “진정한 기독교인이라면 옳지 못한 일을 보고 들었을 때 기도와 함께 행동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 단체는 필요하며 교회가 살아야 나라가 산다”고 했다.

글·사진=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