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당-신종수] 낚시꾼 스윙

국민일보

[한마당-신종수] 낚시꾼 스윙

입력 2019-02-09 04:0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미PGA AT&T 페블비치 프로암대회에 초청 선수 자격으로 참가한 최호성(46)이 현지 언론과 갤러리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른바 ‘낚시꾼 스윙’으로 불리는 독특한 스윙 때문이다. 하지만 독특한 스윙만 한다고 관심을 끄는 것은 아니다. 실력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 최호성은 자신만의 스윙으로 좋은 플레이를 하고 있다. 낚시꾼 스윙은 그에게 최적화된 것이다.

대부분 아마추어 골퍼들은 ‘국화빵 스윙’을 동경한다. 교과서적인 스윙폼을 따라하려 한다. 하지만 사람마다 유연성과 근력, 신장 등이 다르기 때문에 스윙폼도 다를 수밖에 없다. 스윙폼은 신체적 조건은 물론 성격에 따라 달라지기도 한다. 그런데도 타이거 우즈 스윙 사진을 붙여놓고 따라 하려고 하는 것은 어림도 없고 바람직하지도 않다.

최호성이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 내용을 보면 스윙에 대한 자신의 정체성을 확실히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는 “우리가 모두 얼굴이 다르듯 골프 스윙도 다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나는 내 스윙을 사랑한다. 내 스윙은 내 골프의 일부다”라고 말했다. 중년의 프로골퍼가 자신의 골프 인생을 관조하는 듯한 가치관을 느끼게 한다.

최호성은 25세 때 골프를 시작해 이렇다할 교습을 받지 않았다. 국화빵 스윙을 강요하는 레슨을 받기보다는 교습서 등을 참고하면서 자신만의 스윙을 만들어 갔다.

일각에선 낚시꾼 스윙을 개그로 치부하지만 비거리를 내기 위해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다. 파워를 실은 다운스윙과 임팩트 이후 왼발이 빙글 도는 피니시 동작을 취하지 않으면 중년인 그의 왼쪽 무릎 등에 많은 무리가 갈 것이다. 무리가 가지 않는 우아한 피니시 동작을 취할 경우 비거리가 줄어든다. 그러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어렵고 아내와 두 아들의 생계를 책임질 수 없을 것이다. 그는 낚시꾼 스윙으로 드라이버 비거리를 270야드에서 280∼290야드로 늘렸다고 한다. 이 덕분에 지난해 일본 카시오 월드 오픈에서 우승하기도 했다. 그가 낚시꾼 스윙을 한다고 해서 기본에 충실하지 않은 것도 아니다. 클럽헤드와 공이 만나는 임팩트 순간 만큼은 정확한 자세를 취한다. 그 이후의 동작은 자신의 형편대로 할 뿐이다.

신종수 논설위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