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개혁 거인’의 인간적 면모 들여다보다-시대와 함께 읽는 칼뱅

국민일보

‘종교개혁 거인’의 인간적 면모 들여다보다-시대와 함께 읽는 칼뱅

입력 2019-02-08 00:01 수정 2019-02-08 11:57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프랑스 느와용 잘 칼뱅 생가에 전시돼 있는 위제 알라드의 작품 ‘성경의 무게’(1562년). 성경의 무게는 교황을 비롯한 모든 인간이 기록한 책의 권위보다 더 무겁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

기사사진

이전사진 다음사진
1 2
칼뱅/브루스 고든 지음/이재근 옮김/IVP

장로교회가 대다수를 차지한 한국교회에서 장 칼뱅은 어느 종교개혁가보다도 우뚝 서 있는 존재다. 한국에선 유난히 그의 신학적 성취와 업적을 비판 없이 수용하고 칭송하는 분위기가 팽배해있다. 칼뱅과 동시대 활약한 정적들의 진술을 통해 칼뱅을 깎아내리는 시선이 상존하는 유럽의 상황과는 여러 면에서 다르다.

최근 번역 소개된 브루스 고든 예일대 신학부 교수의 ‘칼뱅’(IVP)은 칼뱅이 살았던 시대에 대한 탄탄한 고증과 균형 잡힌 서술을 통해 칼뱅의 삶을 이해하도록 돕는 평전이다. 고든 교수는 “불후의 명성에도 불구하고 그는 16세기 사람이었기에 그 세계로 들어가지 않으면 그를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캐나다에서 태어난 고든 교수는 ‘새로운 스코틀랜드’라는 의미인 노바스코샤의 장로교계 대학에서 석사를 마치고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대로 건너갔다. 그곳에서 ‘16세기 취리히 종교개혁 당시의 치리와 교회 회의’를 주제로 박사학위 논문을 썼다. 장로교회의 현재와 뿌리를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 종교개혁이 한창이던 시기 유럽 역사에 대해서도 해박한 지식을 가진 셈이다.

그런 이유로 고든 교수는 정확한 시대적 맥락과 문화 속에서 칼뱅의 삶을 비춰 읽어낸다.

16세기 프랑스와 스위스, 독일의 정치 상황과 ‘목사회’ ‘콩시스투아르’와 같은 제도에 대해서도 알기 쉽게 설명한다. 테오도르 드 베즈, 기욤 파렐, 하인리히 불링거, 필립 멜란히톤 등 칼뱅과 동시대를 살았던 종교개혁가의 활동상도 촘촘하게 엮어낸다. 덕분에 16세기 유럽 역사와 당대 종교개혁 지형도 위에서 칼뱅의 위치가 어디쯤이었는지를 파악하며 읽어나갈 수 있다.

칼뱅은 프랑스의 피비린내 나는 박해를 피해 망명 생활을 택했고 신학적 근거를 갖고 싸우며 저술 활동에 힘썼다. 동시에 그를 미워하는 정적들과 끊임없는 전쟁을 치렀다. 그가 지인들과 주고받은 편지에 타인의 신앙적 패배나 실패를 맹렬히 비난하는 신경과민적이고 까탈스러운 면모가 엿보였던 까닭을 알 듯하다.

무엇보다 칼뱅에 대한 비판적 평가를 일으킨 결정적 사건은 인문주의자이자 이단으로 몰렸던 미카엘 세르베투스의 처형이었다. 대부분의 칼뱅 지지자들은 이단 처형이 당연하다며 옹호했던 것과 달리 반대파들은 이를 문제 삼아 칼뱅을 학살자로 몰아 비판했다. 고든 교수는 당시 상황을 이렇게 적고 있다.

“피에르 카롤리가 칼뱅에게 가한 정죄 때문에 1530년대 제네바 종교개혁은 거의 무너질 뻔했고 칼뱅은 자기 평판을 바로잡기 위해 처절한 싸움을 해야 했다. 초기 근대 세계에서 이단은 단순히 교리적 오류의 문제가 아니었다. 도덕적 부패라는 낙인을 남겼다. 공동체에도 독을 퍼뜨렸다. 유일하게 알려진 치료법은 완전 박멸이었다. 가톨릭과 프로테스탄트가 완전히 합의한 한 가지는 이단은 절대 용납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다.”(390쪽)

섣부르게 한쪽의 손을 들어주기보다 칼뱅의 선택을 어떻게 볼 것인지 독자 스스로 판단해볼 기회를 제공한다.

김나래 기자 narae@kmib.co.kr

[관련기사]▶[책과영성] 편집자레터

[관련기사]▶[책과영성]종교개혁 거인의 인간적 면모를 들여다보다-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마르틴 루터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