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구 접수 버튼, NBA서도 신바람

국민일보

한국농구 접수 버튼, NBA서도 신바람

포틀랜드전 데뷔 후 최다 18득점, 작년 원주 DB 리그 우승 이끌어

입력 2019-02-12 21:40

기사사진

사진=AP 뉴시스
지난 시즌 한국프로농구(KBL) 원주 DB를 정규시즌 우승으로 이끈 디온테 버튼(오클라호마시티 썬더·사진 가운데)이 미국프로농구(NBA) 데뷔 후 최다 득점의 신바람을 냈다.

버튼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시티 체서피나 에너지 아레나에서 열린 NBA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의 리그 경기에서 18득점과 블록슛 3개를 기록하는 등 펄펄 날았다. 버튼은 데뷔 후 최다득점이 11점이었으나 이날 기록을 깼다. 오클라호마시티는 120대 111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KBL에서 평균 23.5득점 8.6리바운드 3.6어시스트로 최우수 외국인선수로 꼽힌 버튼은 올 시즌 DB의 구애를 뿌리치고 NBA의 문을 두드렸다. 벤치멤버로 주로 뛴 버튼은 지난해 12월 11일 유타 재즈전 출장 뒤 2달 가까이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해 NBA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하지만 이날은 1쿼터부터 3점슛 두 개를 성공시키는 등 공수양면에서 맹활약했다.

한편, 오클라호마시티의 러셀 웨스트브룩은 이날 21점 14리바운드 11어시스트의 트리플더블을 작성했다. 이로써 웨스트브룩은 10경기 연속 트리플더블에 성공했는데 이는 NBA 전설 윌트 체임벌린이 1968년 세운 9경기 연속을 넘어선 신기록이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