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황석영, 2019 맨부커상 후보에 올라

국민일보

소설가 황석영, 2019 맨부커상 후보에 올라

입력 2019-03-13 20:06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소설가 황석영(76·사진)이 세계 3대 문학상 중 하나인 맨부커상 인터내셔널(Man Booker International Prize) 2019 후보에 올랐다고 맨부커상 선정위원회가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맨부커상 한국인 후보는 2016년, 2018년 한강 이후 두 번째다. 올해는 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108권의 책 중 13권을 추렸다. 황석영은 2015년 한국에서 발표한 소설 ‘해질 무렵’(영문명 At Dusk)으로 후보에 올랐다. 소설은 성공한 60대 건축가와 젊은 연극인을 주인공으로 우리 사회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게 하는 내용이다. 이 책은 지난해 프랑스에서 ‘2018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을 받았다. 선정위원회는 다음달 9일 최종 경쟁 후보 6명을 공개한다. 최종 수상자는 5월 21일 발표된다.강주화 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