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산 300회 ‘헌혈용사’들, 한 부대서 한솥밥

국민일보

합산 300회 ‘헌혈용사’들, 한 부대서 한솥밥

각자 헌혈 100회 기록… 적십자 유공장 명예장 받아

입력 2019-03-14 20:01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왼쪽부터 헌혈 100회 유공으로 적십자 유공장 명예장을 받은 박민규 대위와 김혁년 중령, 최동식 상사. 육군 제2공병여단 제공

헌혈 100회 유공으로 대한적십자로부터 유공장 명예장을 받은 군 간부 3명이 한 부대에서 근무해 화제다. 주인공은 강원도 춘천 육군 제2공병여단 선공대대 김혁년 중령(42)과 박민규 대위(30), 최동식 상사(46)다.

이들은 계급과 직책이 모두 다르지만 짧게는 10여년, 길게는 30년 동안 꾸준히 헌혈해 온 ‘헌혈 천사’라는 공통점이 있다. 선공대대장 김 중령은 고등학교 1학년 때 우리나라가 혈액을 해외에서 수입한다는 기사를 보고 헌혈을 시작하게 됐다. 지금까지 헌혈 횟수는 144회다. 2004년부터는 아내까지 헌혈에 동참해 이들 부부의 헌혈 횟수는 192회에 이른다.

작전장교 박 대위는 고교 때 투병 중인 친구 부모님을 돕기 위해 헌혈을 시작해 지난해 헌혈 100회를 달성해 명예장을 받았다. 정비소대장 최 상사 또한 고등학생 시절부터 헌혈을 시작해 지난해 100회를 달성하고 대한적십자사 명예의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대한적십자사는 헌혈 횟수에 따라 30회 은장, 50회 금장, 100회 명예장, 200회 명예대장, 300회 최고 명예대장 등 헌혈 유공장을 수여한다.

세 간부의 헌혈 횟수는 모두 300회가 넘지만 현재 이들 손에 남아 있는 헌혈증은 20여장이 전부다. 투병 중인 친구의 부모님을 위해, 함께 근무한 전우와 그의 아픈 가족들을 위해, 혈액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아들을 돕기 위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아낌없이 기증해 왔기 때문이다. 이들은 “우리는 금전적인 부자는 아니지만, 우리가 가진 일부를 나누겠다는 마음만은 누구보다 부자”라며 “앞으로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헌혈을 통해 사랑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