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선교 꿈도 불탔다

국민일보

북한 선교 꿈도 불탔다

‘설악산 선교 수양관’ 전소 현장

입력 2019-04-17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지난 4일 강원도 고성군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전소된 설악산교회 전경. 교회 왼쪽으로 십자가 탑이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서 있다. 고성=송지수 인턴기자

지난 4일 강원도에서 발생한 산불은 은퇴를 앞둔 신학대 동기생들의 마지막 사명을 앗아갔다. 동료 목회자들과 함께 세운 교회가 모두 불에 타 사라졌다. 교회는 북한선교를 위해 매일 기도회가 열리던 곳이었다.

지난 12일 강원도 고성군에 위치한 설악산교회(유광신 목사)를 찾았다. 설악산선교수양관(이경석 목사)이기도 했던 현장은 참혹했다. 2층 건물 외부는 폭풍이 지나간 듯 외장재가 다 떨어져 나가 위태롭게 매달려 있었다. 1층 내부 예배당 한쪽에 놓여 있던 피아노와 드럼 등 악기는 불에 강한 일부 소재를 제외하고는 형체도 없이 사라졌다. 내부 집기도 멀쩡한 것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불타버렸다.

목회자 4명의 사택이 있던 2층은 붕괴 위험으로 올라갈 수 없었다. 유광신 목사는 “재산 피해만 6억8000여만원이 예상된다”며 안타까운 표정으로 뼈대만 남은 교회를 쳐다봤다. 교회는 동료 목회자들이 십시일반 모은 건축헌금과 대출받은 돈으로 지었다. 교회 중보기도실에선 매일 북한선교를 위한 기도회가 열렸다. 주일에는 이 지역 4가정이 모여 예배를 드렸다. 하지만 이번 산불로 숟가락 하나 건질 수 없을 만큼 타버렸다.

교회와 수양관은 유 목사와 이경석 목사를 포함한 목회자 4명이 힘을 모아 지은 곳이다. 이들은 46년 전 총신대 신학과에서 동기로 만났다. 당시 하나님 앞에서 늘 푸른 목회자로 살 것을 다짐하며 ‘청목회’를 만들었다. 시간이 흘러 각자의 사역을 이어가던 중 북한선교에 대한 소명을 품게 됐다. 2013년 북한선교와 강원도 복음화를 위해 지금의 고성군 원암리에 2층 교회를 건축했다.

이곳은 수양관으로도 활용됐다. 지난 6년간 각종 선교단체와 교회가 수련회 등 행사를 진행해 왔다. 여름이면 100여명의 청년이 찾아와 예배를 드렸다. 모든 걸 잃은 지금은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됐다.

이 목사는 “가장 마음이 아픈 것은 우리가 꿈꾸던 북한선교에 차질이 있을까 하는 점”이라며 “예배드릴 장소가 사라져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성도 4가정 중 2가정도 이번 화마에 집이 전소된 상황”이라며 “피해를 입은 그들을 격려하고는 있지만, 산불로 입은 절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그는 한국교회 성도들에게 “우는 자들과 함께 울어 달라”고 당부했다.

고성=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