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훈 목사의 전도군사학교] “매일 100명에게 복음 전할 테니 수년 내 교회 부흥을” 기도

국민일보

[이수훈 목사의 전도군사학교] “매일 100명에게 복음 전할 테니 수년 내 교회 부흥을” 기도

<1> 바닥에서 시작한 교회 개척

입력 2019-04-22 00:01
  • 100%당첨 백만 자축 뒷북이벤트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당진동일교회는 1996년 11월 충남 당진 수청로의 허름한 폐가에서 시작됐다. 당진동일교회 제공

충남 당진동일교회가 올해 설립 23년 차를 맞는다. 성도 평균 연령은 29세이며 교회학교에 출석하는 어린이만 2200여명이다. 성도의 89%는 처음 신앙생활을 시작한 초신자들이다. 매년 500여명의 신자들이 꾸준히 등록하는데 수평 이동이 아닌 전도를 통한 등록이 대부분이다. 교회는 23년 전 아무도 찾지 않는 황폐한 농가에서 아이 몇 명과 함께 시작했지만 전도군사학교로 부흥을 일구고 지역사회의 등불이 됐다. 힘든 목회의 길을 가는 동역자와 한국교회에 위로와 희망의 경험을 나눈다.

1996년 11월 개척교회를 시작할 때 사람이 살지 않던 시골 농가에서 몇 달 동안 예배를 드렸다. 시골 골짜기에서 개척교회를 시작한 이유는 특별하지 않다. 가진 게 없었기 때문이다. 겨울이 다가오자 추위를 피하기 위해 할 수 없이 농사용 비닐하우스로 예배 처소를 옮겼다.

가진 것 없어 폐농가서 교회 개척

교회로 들어오는 길은 비좁은 농로였다. 가까이 사는 주민은 한 가구가 있었으며 읍내까지는 20리(7.8㎞) 길이었다. 도무지 앞이 보이지 않는 환경이었다. 지인들이 찾아왔다가 꿈같은 비전을 떠벌리는 나를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아무 말도 못 하고 돌아가곤 했다.

작은 교회는 태생적으로 호감이 갈만한 이력도, 재능도, 끌림을 줄 만한 조건도 없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바닥에 서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그 자리에서 실망하거나 낙심해선 안 된다. 골리앗 앞의 사울왕은 낙심했으나 다윗은 믿음을 갖고 엘라 골짜기에서 역사를 바꿨다.(삼상 17:32) 아무것도 없는 개척교회 현실은 낮아짐 그 자체다. 신앙의 눈으로 보면 비밀스러운 축복의 문이 그 안에 있는 것이다.

하나님은 높아진 사람이나 잘 풀려가는 사람들 편에서 힘을 쓰시는 분이 아니다. 마음이 낮아진 사람과 그 환경을 통해 하나님 되심을 드러내기 원하신다. 우리가 못나서가 아니다. 낮아지게 하신 분이 하나님이시다. 바닥에 엎드려야 비로소 하나님의 영광스러운 뜻을 발견할 수 있다. 야곱이 그랬고 요셉이 그 길을 걸었다. 사도 바울도 걸었던 길이다. 그래서 우리는 어떤 경우라도 낙담하지 말아야 한다. 이게 영적 원리다.

개척 당시 동네 어린이를 모아놓고 예배를 드리는 모습. 당진동일교회 제공

성경대로 가는 길이 가장 빠르고 확실

교회를 개척하면서 제일 먼저 무엇을 구해야 할까 고민했다. 그리고 이렇게 기도했다. “앞이 보이지 않는 환경이오니 하나님이 하셨다고 말할 수 있는 교회가 되게 해주시고 우리의 일상을 통해 오직 하나님께만 영광이 될 수 있게 해 주십시오.”

기도시간은 새벽 5시 30분부터 오전 8시까지 2시간 30분간 철저히 지켰다. 하루의 십일조이기 때문이다. 밤 9시부터 자정까지는 하루를 마무리하며 기도했다. 매월 1~3일은 금식을 했고 공휴일은 그냥 금식했다.

시간이 흘러 매일 전도를 나가다 보니 꾀가 생겼다. 적당히 돌아다니다가 그냥 피곤하다 싶으면 돌아오곤 했다. ‘아, 이건 아니다.’ 철저히 회개한 후 하나님께 서원했다. “하나님 매일 100명에게 복음을 전하겠으니 수년 내 교회를 부흥케 해 주시옵소서.”

돈이 없으니 매일 산에서 칡뿌리를 캐내 칡차를 끓여 읍내 거리를 다녔다. 100명을 만나고 밤이 돼 돌아오면 그날 만난 분들을 위해 기도하고 만나지 않은 분들을 위해서도 기도했다. 복음을 거절한 분들을 위해 기도하고 하나님의 은혜와 긍휼을 구했다.

그렇게 매일 찾아가고, 만나고 또 만나기를 4년 6개월. ‘1000번 찾아가면 오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으로 찾아갈 골목을 정해놓고 가고 또 가니 내가 지치는 것이 아니라 만나는 분들이 어찌할 바를 몰라 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것이 교회의 출발이었다.

임계점은 불변의 원리다

이 세상 모든 것에는 임계점이 있다. 이는 자신이 버틸 수 있는 기본 한계선이라 볼 수 있다. 물은 100도가 되면 끓는다. 철사도 어느 시점에 이르면 힘없이 끊어진다. 그것이 임계점이다.

사람도 임계점에 닿으면 항복하게 돼 있다. 내가 먼저 무너질 것인가, 상대방이 무너지게 될 것인가는 이미 결정돼 있다. 하나님을 이길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의 편지이기에 무너질 이유가 없다. 편지는 보내신 분의 요청에 따라 보내질 뿐이다. 하나님은 포기하지 않는 분이시다. 영혼 구원을 이루시기까지 열심을 다 하시는 분이시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이 땅에 보내시고 그를 죽이시기까지 우릴 구원하시기 원하는 하나님의 사랑과 열심을 잊지 말아야 한다.

무엇보다 우리는 이 말씀을 품어야 한다.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사 49:15) “가련하고 가난한 자가 물을 구하되 물이 없어서 갈증으로 그들의 혀가 마를 때에 나 여호와가 그들에게 응답하겠고 나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그들을 버리지 아니할 것이라.”(사 41:17) 영혼 구원은 하나님께서 우리보다 더 열심이시고 더 강렬히 추진해 나가시는 일이다.

흔히 기도만 드리고 가만히 있는 목회자들이 있다. 기도했으니 하나님께서 해 주실 것이라 생각한다. 아니다. 성경은 떡을 줄 때까지 두드리고(눅 11) 응답할 때까지 재판장을 찾아가야 응답을 받는다고 말씀한다.(눅 18) 믿고 구하고 행동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말이다. 따라서 채워질 때까지 길거리로 나가 전도대상자를 강권해 데리고 와야 한다.(눅 14:23)

이수훈 목사

정리=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