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걸음에 도움 필요한 이웃 생각, 또 한 걸음에 예수님 사랑 생각”

국민일보

“한 걸음에 도움 필요한 이웃 생각, 또 한 걸음에 예수님 사랑 생각”

장애인의 날, 한국교회 성도 5000여명 ‘5㎞ 붉은 물결’

입력 2019-04-22 00:00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성도들이 20일 서울광장을 출발해 ‘2019 My 5K 걷기운동’을 완주한 뒤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축하 공연을 보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장애인의 날인 20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용산 전쟁기념관까지 5㎞ 거리가 한국교회 성도 5000여명이 만든 붉은 색 물결로 가득 찼다. 성도들은 ‘함께 걸어요 My 5K’가 적힌 붉은 티셔츠를 입고 붉은 풍선을 들었다. 이들은 한 걸음 내디디며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생각했고 또 한 걸음 내디디며 예수님 사랑을 생각했다. 선교단체 NCMN(Nations Changer Movement & Network·대표 홍성건 목사)이 주최한 ‘함께 걸어요 My 5K’ 행사에서다.

다리가 불편한 장애인 하봉관(56)씨는 ‘이 5㎞ 거리를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하며 전동휠체어를 구동했다. 비장애인보다 동작이 느려 행여 뒤처지지 않을까 고민도 했다. 하지만 두려움은 이내 성취감으로 바뀌었다. 사람들은 그와 보폭을 맞췄고 이웃들은 그를 반가운 눈빛으로 바라봤다. 하씨는 “내 마음속에 있던 질투나 화가 이웃과 함께 걸으며 사랑으로 바뀌었다”며 “예수님 사랑으로 주변을 바라보며 주위 5㎞ 안의 이웃에겐 아픔이 없을지를 생각했다”고 말했다.

서울 동작구에서 온 오진숙(55·여)씨는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새벽 5시에 일어났다. 아침 일찍 일어난 피곤은 사람들과 함께 걸으며 잊혔다. 서울광장을 출발해 숭례문 서울역을 거쳐 전쟁기념관까지 1시간을 걸으며 5㎞ 거리가 어느 정도인지 체감했다. 오씨는 “마음만 먹으면 너끈히 걸을 수 있는 거리”라며 “5㎞ 안의 이웃을 돌보는 일도 어렵지만은 않겠다는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박선규(5)군도 5㎞를 걸었다. 함께 걷던 어른들은 박군에게 “꼬마가 힘차게 잘 걷는다”며 격려했다. 박군은 “풍선을 들고 걸으니 재밌다”며 “예수님 사랑으로 주변 사람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천주교인이라고 밝힌 황영상(58)씨도 함께 걸었다. 그는 “5㎞ 안의 이웃에게 좋은 일을 하자는 의미가 마음에 새겨졌다”며 “다양한 사람이 차별 없이 함께 걸을 수 있는 평화스러운 나눔행사에 더 많은 사람이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쟁기념관에 도착한 참가자들은 수도방위사령부 군악대와 장애인 오케스트라의 협연을 들으며 이웃 사랑을 다짐했다. 홍성건 목사는 “올해 처음 시작한 행사의 취지는 우리가 사는 곳 반경 5㎞ 안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예수님의 4대 사역인 복음전파 구제 교육 의료를 펼치자는 것”이라며 “시민들이 차별없이 하나 돼 함께 걸으며 즐길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