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피플] ‘색다른 전도’ 위해 히즈쇼팩토리 운영하는 백종호 대표

국민일보

[미션&피플] ‘색다른 전도’ 위해 히즈쇼팩토리 운영하는 백종호 대표

“성경 콘텐츠도 재밌어야 합니다”

입력 2019-05-01 00:00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백종호 히즈쇼 대표가 29일 경기도 부천 히즈쇼팩토리 사무실에서 자체 제작한 성경 속 캐릭터와 히즈쇼의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부천=강민석 선임기자

보물섬을 찾아 떠나는 뽀로로와 친구들, 우주 악당을 물리치는 꼬마버스 타요가 어린이의 시선과 마음을 빼앗는 시대다. 끊임없이 업그레이드되는 놀이동산 키즈카페 등엔 부모의 손을 잡아끄는 아이들로 가득하다. 이에 비하면 성경 이야기는 재미없고 딱딱하게 느껴지기 십상이다.



“성경 이야기도 충분히 재미 있을 수 있습니다. 아니 재미 있어야만 합니다.”

올해로 9년째 성경을 주제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온 히즈쇼팩토리의 공장장을 맡고 있는 백종호 대표는 이렇게 단언했다. 29일 경기도 부천 히즈쇼팩토리에 들어서자 레고 블록판으로 만들어진 성경지도가 벽 한 면을 가득 채우고 있었다. 백 대표는 “출발점부터 레고 블록을 끼워가며 길을 따라가다 보면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까지 성경의 주요 이야기를 훑어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하나님이 보여주는 것’을 모티브로 설립된 히즈쇼 사무실엔 백 대표보다 몸집이 큰 예수님 인형, 레고 블록 형태의 예수 모세 다윗 피규어, 3D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교재 등이 가득했다. ‘어떻게 하면 아이들이 더 재미있고 친근하게 성경을 대할 수 있을까’를 고민해 온 결과물이다.

만화 대여점과 컴퓨터 매장을 운영하던 아버지 곁에서 유년기를 보낸 백 대표에게 애니메이션 제작자의 길은 운명 같은 일이었을지 모른다. 하지만 콘텐츠에 복음을 불어넣기로 결심한 건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 그는 “대학 4학년 때, 암으로 투병하며 죽음을 준비하던 아버지와 1년을 함께 지내면서 영원한 삶과 신앙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했다”며 “내가 받은 달란트가 ‘하나님께 선택된 애니메이션 제작자’로 열매 맺어야 함을 확신하게 된 시간”이라고 회상했다.

탄탄한 애니메이션 제작사로부터 영입 제안도 받았지만 거절했다. 기독교 콘텐츠는 소위 ‘돈 되는 분야’가 아니었고 수년간 실패도 뒤따랐다. 하지만 백 대표는 “돌이켜보면 히즈쇼를 운영하게 하려고 하나님께서 훈련시켰던 기간이라 생각한다”며 웃었다.

히즈쇼는 교단이나 대형교회의 재정적 지원을 받지 않는다. 대신 초창기부터 정부의 창업지원을 활용했고 독창적인 콘텐츠와 다양한 유통 채널 확보에 집중했다. 유튜브에 올라와 있는 히즈쇼 콘텐츠는 예수님과 사탄의 대화를 ‘랩배틀’로 표현하고 성경의 주요 이야기들을 뮤직비디오로 보여준다. 고난주간을 주제로 한 3분짜리 애니메이션은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조회수 430만을 넘겼다. 백 대표는 “해석할 수도 없는 전 세계 각국의 언어로 달린 댓글을 보면 복음을 전하는 도구로 땅끝까지 전달되고 있다는 생각에 뭉클하다”고 말했다.

히즈쇼 가족뮤지컬은 200회 무료 공연되는 동안 10만명 이상 무대를 찾았다. 2016년부터는 매년 어린이날을 맞아 ‘히즈쇼랜드’를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오는 6일 서울 건국대에서 성경기차여행을 주제로 축제의 장을 연다. 뮤지컬 ‘그의 나라를 찾아서’를 비롯해 어린이 힙합, 버블아트쇼, 블록놀이터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준비돼 있다.

백 대표의 다음 목표는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는 ‘히즈쇼 키즈카페’를 세우는 것이다.

“교회 공간을 활용한 놀이방도 성경 키즈카페가 될 수 있죠. 중요한 건 크기가 아니라 메시지입니다. 교회의 인프라를 활용한다면 지역사회의 새로운 선교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부천=최기영 기자 the7102@gmail.com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