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대담 준비 아쉬운 부분 있어… 성장통으로 생각할 것”

국민일보

“대통령 대담 준비 아쉬운 부분 있어… 성장통으로 생각할 것”

양승동 KBS 사장 취임 1주년 간담회

입력 2019-05-15 19:15
  • 100%당첨 백만 자축 뒷북이벤트

양승동(사진) KBS 사장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특집 대담에서 불거진 일련의 논란과 관련해 “대담을 좀 더 충분히 준비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다”고 15일 밝혔다.

양 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 대담을 80분간 생방송으로 진행한 게 국내 언론에선 처음”이라며 “최선을 다해 준비했지만, 인터뷰 기자와 포맷 등이 결정된 게 일주일 전이었다”고 전했다.

지난 9일 방송된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진행자로 나섰던 송현정 기자는 대담 중 보인 태도로 구설에 올랐다. 양 사장은 “방송을 보며 송 기자의 표정이나 대통령 말씀을 좀 끊으려고 했던 부분에 대해 크게 인지하진 못했다”며 “많은 부담 속에서 인터뷰했는데, 내용보다 송 기자가 주목을 받아 아쉬움이 있다. 비판들을 성장통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강원도 고성 산불 당시 재난방송 주관사로서 미흡했던 보도에 대해서는 “시스템적으로 취약한 부분들에 대해 보완작업을 하고 있다. 조만간 완성할 것”이라고 했다. KBS는 최근 부사장을 팀장으로 하는 관련 태스크포스팀을 꾸려 논의를 진행 중이다.

‘KBS 정상화’를 명목으로 설치된 진실과미래위원회(진미위) 얘기도 나왔다. 전날 서울고등법원은 보수 성향 소수 노조인 공영노동조합이 냈던 진미위 활동 중단 가처분 항고심에서 1심 판단을 깨고 기각했다. 양 사장은 “서울고법에서 진미위 규정 중 징계 등 인사조치 권고 조항에 문제가 없다는 판결을 했다”며 “검찰에 송치된 근로기준법 위반 사안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강경루 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