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막말… 이번엔 이정미가 황교안 향해 “사이코패스”

국민일보

또 막말… 이번엔 이정미가 황교안 향해 “사이코패스”

‘달창’은 여야 여성 의원간 대결 비화… 여의도 정가, 막말 대결장으로 변질

입력 2019-05-15 18:40
사진=뉴시스

여의도 국회가 또다시 막말 대결의 장(場)으로 변질됐다. ‘달창’에 이어 제1 야당 대표를 ‘사이코패스’로 규정하는 공격까지 나왔다. 국회 마비로 인한 소통 부재가 감정싸움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이정미(사진) 정의당 대표는 15일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로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건 이건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사회자가 ‘발언이 세다’고 하자 그는 “의학적 용어다. 타인의 고통에 무감각한 상태를 그렇게 일컫는다”고 부연했다.

황 대표는 이 대표 발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막말하지 말라고 했는데, 우리더러 ‘막말하지 말라’고 말할 입장인가. 그동안 막말한 게 누구냐”고 되물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대표가 이성을 잃었다. 2중대 노릇도 모자라 극단적 막말로 정권에 충성맹세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은 여야 여성 의원들 간 대결로 번졌다.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이날 국회에 집결해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고, 한국당 여성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 엄호에 나섰다.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준말로 문 대통령 지지자 그룹 달빛기사단을 비하하는 말이다.

민주당 여성 의원과 당원 100여명은 집회에서 “여성을 모독하고 국민을 모독한 나 원내대표는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전국여성위원장인 백혜련 의원은 “우리가 분노하는 것은 나 원내대표의 말도 말이지만 이후에 보인 뻔뻔함”이라며 “그런 말을 내뱉었으면 진정으로 여성에게 사죄해야 한다.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고 했다.

한국당 여성 의원들은 맞불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정치 쟁점화해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야당 원내대표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말실수를 왜곡, 확대 재생산하면서 불필요한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급기야 대통령까지 나서 말실수를 물고 늘어지는 것은 ‘야당 원내대표 죽이기’를 위한 치졸한 정치이자 국민 분열을 부추기는 행태”라고 주장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