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증가폭 10만명대로 ‘털썩’… 실업자도 19년 만에 최고

국민일보

취업자 증가폭 10만명대로 ‘털썩’… 실업자도 19년 만에 최고

통계청 발표 ‘4월 고용동향’

입력 2019-05-15 19:00 수정 2019-05-15 21:07

두 달 연속 20만명대를 유지하던 취업자 수 증가폭이 다시 10만명대로 주저앉았다. 실업자는 124만5000명으로 19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정부가 노인 일자리 사업으로 취업자 수를 간신히 늘리고 있지만, 고용시장의 근본 문제는 개선되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지방직 공무원 응시자 증가라는 ‘일시적 요인’에도 실업률이 껑충 뛰는 등 허약한 흐름을 드러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3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7만1000명 증가했다. 올해 2월과 3월에 이어 3개월 연속 20만명대 취업자 수 증가폭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10만명대라도 유지하는 배경에는 ‘60세 이상 노인 일자리’ 증가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33만5000명 늘었다. 전체 취업자 수 증가폭보다 2배가량 많다.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지난해만 해도 20만명 중반대를 기록했었다. 지난달 60세 이상 취업자 가운데 65세 이상 취업자는 19만7000명이나 늘었다. 정부가 나랏돈을 투입해 지난해 50만개였던 노인 일자리를 올해 60만개로 늘리면서 취업자 수 증가에 힘을 보탠 것이다.

이와 달리 경제의 ‘허리’라고 할 수 있는 30, 40대에선 일자리 부진이 이어졌다. 30대와 40대 취업자 수는 각각 9만명, 18만7000명 줄었다. 19개월 연속 감소세다. 40대 취업자 수의 감소폭은 3월(16만8000명)보다 1만9000명 더 커졌다. 30대 취업자 수도 3월(-8만2000명)보다 8000명 더 줄었다. 30, 40대 고용률은 각각 75.8%, 78.2%로 1년 전보다 0.2% 포인트, 0.8% 포인트 떨어졌다. 고용시장에서 ‘기둥’은 갈수록 얇아지고 ‘지붕’만 무거워지고 있는 셈이다.

업종별로는 제조업과 도소매업 업황 부진이 고용에 악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는 5만2000명 줄어들면서 전월(-10만8000명)보다 감소폭은 축소됐다. 다만 지난해 4월 이후 13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 중이다. 도소매업 취업자는 7만6000명,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은 5만3000명 줄었다.

지난달에는 실업자 수, 실업률도 좋지 않았다. 실업자 수는 124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8만4000명 증가했다. 4월을 기준으로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실업률(4.4%)도 4월 기준으로 19년 만에 최대치를 찍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방직 공무원시험 접수기간이 지난해에는 3월이었는데 올해 4월로 바뀌면서 발생한 ‘일시적 현상’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세종=전성필 전슬기 기자 feel@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