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다이아몬드 박힌 6억원·3억원대 럭셔리 시계

국민일보

[포토] 다이아몬드 박힌 6억원·3억원대 럭셔리 시계

입력 2019-05-15 19:11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모델들이 15일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에서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예거 르쿨르트의 6억원대 신제품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투르비옹’(왼쪽)과 3억원대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투르비옹 실린더릭’을 소개하고 있다. 두 제품은 각각 다이아몬드 309개와 105개, 그리고 짙은 남색의 ‘어벤추린(사금석)’ 시계판을 넣어 멋을 냈다. 서영희 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