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안, 가정교회 잇단 급습… 12곳 폐쇄

국민일보

중국 공안, 가정교회 잇단 급습… 12곳 폐쇄

톈안먼 사태 30주년 앞두고 더 탄압… 상습 기독교 박해국 낙인 가능성

입력 2019-05-17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중국 공안들이 지난해 6월 중국 내 한 가정교회를 급습한 뒤 교회 폐쇄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한국 순교자의소리 제공

중국 공안이 톈안먼 사태 30주년을 앞두고 또다시 교회를 급습하면서 상습적 기독교 박해국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한국 순교자의소리(대표 현숙 폴리 목사)는 중국 각지의 가정교회에 지난 12일(현지시간) 공안이 들이닥치면서 주일예배가 중단됐다고 16일 밝혔다. 예배를 드리던 교인 중 상당수는 연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순교자의소리는 미국 인권단체인 차이나 에이드의 조사를 인용해 샤먼 궤이양 청두 샹탄 상하이 등의 가정교회 12곳이 폐쇄됐다고 전했다.

샹탄의 진샹탄교회에는 이날 오전 9시쯤 공안들이 진입해 설교자의 입을 막았다. 공안과 함께 온 종교국 직원은 “진샹탄교회의 복음활동이 금지됐다”고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궤이양 런아이개혁교회에도 같은 날 오전 공안들이 예배당 문을 부수고 난입했다. 순교자의소리는 “100명쯤 모여 예배드리는 곳에 80명 가까운 공안들이 들어와 예배를 중단시켰다”고 밝혔다.

공안이 교회를 급습한 표면적인 이유는 종교행사와 헌금이 불법적으로 이뤄졌다는 것이다. 실제 런아이개혁교회를 폐쇄하면서 공안은 “목사와 교인들이 교회에서 종교행사를 하고 종교적 형태의 기부를 받는 걸 적법하다고 승인할 수 없다”고 했다.

다음 달 4일은 톈안먼 사태 30주년이다. 중국 정부가 이에 자극을 받았을 거라는 관측도 있다. 현숙 폴리 목사는 “중국 기독교인들 사이에선 이번 탄압이 톈안먼 사태 30주년을 앞두고 진행된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면서 “12개 교회 외에도 알려지지 않은 탄압 사례가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중국은 최근 세계적인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피디아의 중국 내 접속을 차단하고 반체제 인사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에도 베이징 최대 규모의 비인가 교회인 쇼왕교회(장샤오펑 목사)에 대해 예배 및 집회 금지 명령을 내렸다. 당시 공안은 1000여명의 교인이 모인 교회를 급습해 교회를 폐쇄하고 수백만 달러 상당의 자산을 압류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