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여운학 (9) 육체의 고난 통해 잠들어 있던 영혼 눈 뜨다

국민일보

[역경의 열매] 여운학 (9) 육체의 고난 통해 잠들어 있던 영혼 눈 뜨다

동양고전 암송·묵상 좋아했지만 시편 전편 통독, 마음과 영혼 사로잡혀 반복해 읽다 평화와 기쁨 얻어

입력 2019-05-20 00:00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303비전암송학교장인 여운학 장로가 고 배정희 권사와 1963년 결혼 후 기념촬영을 했다. 여 장로는 허리 디스크로 고생할 때인 76년 배 권사의 권유로 교회에 출석했다.

척추디스크의 고통은 앓아본 사람만이 안다. 겉은 멀쩡한데 뜨끔뜨끔 자지러지게 쏘아대는 아픔 때문에 도무지 몸을 가눌 수가 없었다. 만사가 귀찮았다. 일은 손에 잡히지도 않았다.

차렷 자세로 반듯하게 선다고 했지만 거울을 보면 허리 부분이 비참하게 구부러져 있었다. 솜으로 된 푹신한 요보다 두 겹의 담요를 깔고 눕는 게 나았다. 똑바로 눕기보다 다리를 조금 굽힌 채 옆으로 누웠다.

고통 가운데 ‘시편’ 1편부터 150편까지 전편을 통독할 때 시냇물이 졸졸졸 흐르듯 그 청순한 영혼의 운율이 내 마음과 영혼을 사로잡았다.

“여호와를 경외함으로 섬기며 떨며 즐거워할지어다. 그의 아들에게 입 맞추라. 그렇지 아니하면 진노하심으로 너희가 길에서 망하리니 그의 진노가 급하심이라. 여호와께 피하는 모든 사람은 다 복이 있도다.”(시 2:11~12)

뜻도 제대로 몰랐지만, 그 시인의 부르짖음이 내 마음에 평화와 기쁨을 선사했다. “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주의 영광이 하늘을 덮었나이다.”(시 8:1) 황홀경에 빠져 ‘시편’을 읽고 또 읽었다.

척추디스크로 눕기 전까지는 하루에 세 갑씩 담배를 피우며 편집교정과 출판기획에 몰두했다. 틈만 나면 이미 암송하던 ‘대학’ ‘중용’ ‘채근담’ ‘반야심경’ 같은 동양고전이나 불경 중 좋아하는 어구들을 반복 암송하며 묵상하는 재미를 즐겼다. 그러나 척추디스크라는 비참한 고난 속에서 만난 말씀은 깊숙이 잠들었던 영혼의 눈을 뜨게 했다.

“여호와의 율법은 완전하여 영혼을 소성시키고 여호와의 증거는 확실하여 우둔한 자를 지혜롭게 하며 여호와의 교훈은 정직하여 마음을 기쁘게 하고 여호와의 계명은 순결하여 눈을 밝게 하시도다.”(시 19:7~8)

말씀을 읽다가 이런 생각이 들었다. ‘우리말 번역만으로는 원작자의 참뜻을 제대로 이해하기가 어렵지 않을까. 엉뚱하게 달리 번역되지나 않았을까.’ 킹제임스 버전에 가장 가까이 현대어로 번역됐다는 NIV 영어성경을 함께 암송 묵상했다. 그런데 한글로 묵상할 때와는 달리 눈물이 나오도록 감격스러운 경험을 했다.

‘요한복음’이 특히 좋았다. 대학시절 한동안 혼자서 공부한답시고 일어판 요한복음 해설집을 사서 읽다가 버려뒀는데 다시 꺼내 읽었다. ‘이사야서’를 읽으면서는 놀라운 영적 일깨움을 많이 받았다.

돌이켜 생각하면 나와 같은 크리스천은 많지 않을 것이다. 교회에 등록하지도 않은 주제에 ‘시편’ ‘잠언’ ‘이사야서’ ‘요한복음’ ‘로마서’를 읽다가 꼭 기억하고 싶은 말씀이 눈에 띄면 당장 쪽지에 그 말씀을 베껴 써서 암송하기 시작했다. 그 전에 ‘채근담’의 멋진 노래나 ‘반야심경’을 통째로 암송했던 것처럼 말이다. 이처럼 교회에 출석하기도 전에, 누구한테 설명을 듣기 전 성경을 통해 나는 이미 말씀 마니아가 돼버렸다.

물에 빠진 사람이 지푸라기라도 잡으면 놓지 않으려는 것처럼 내 영혼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헤매는 격이었다. 이렇게 갈급한 경지에서 만난 구원의 말씀을 내가 어떻게 나의 보배로 삼지 않을 수가 있었으랴. 당시 내가 겪고 있던 고난을 극복할 수 있는 시온의 대로를 주께서 예비해 놓으신 것처럼 느껴졌다.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시 119:71)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사 41:10)

정리=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