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원망 내려놓고 이젠 노무현의 꿈 향해 다시 전진하자”

국민일보

“슬픔·원망 내려놓고 이젠 노무현의 꿈 향해 다시 전진하자”

경남 봉하마을서 추도식 엄수

입력 2019-05-23 18:59
  • 네이버 채널구독 이벤트 당첨자 발표
권양숙 여사가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마친 뒤 묘역에 분향하고 있다. 권 여사 뒷줄 왼쪽부터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 문희상 국회의장, 김정숙 여사. 김해=이병주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23일 10주기 추도식에는 청와대와 정부, 국회 등 곳곳에 포진해 있는 ‘노무현의 사람들’이 대거 참석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도사를 진행했는데, 문 의장은 노 전 대통령의 첫 비서실장이었고 이 총리는 대선 캠프와 당선인 시절 대변인을 맡은 인연이 있다. 노무현정부에서 총리를 지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여권 주요 인사들도 참석했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일부 야당 인사들도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노 전 대통령의 ‘친구’이기도 한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서는 김정숙 여사가 참석했다. 권양숙 여사와 노 전 대통령의 장남 건호씨, 노무현재단 관계자들이 추도식에 참석한 이들을 맞이했다.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진행된 추도식에서 건호씨는 유족을 대표해 참석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아버님은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신념으로 정치적 삶을 채웠다. 깨어 있는 시민 그리고 그들의 조직된 힘에 대한 믿음은 고인께서 정치를 포기하지 않도록 하는 신조였다”며 “한국의 깨어 있는 시민들은 이제 한반도를 평화로 이끌고 다양한 아시아 사회를 포용하며 깨워 나갈 것이다. 아버님은 우리 국민들이 이뤄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을 향해서도 “돌아가신 아버님께서는 항상 부시 전 대통령의 지적 능력과 전략적 판단에 감탄하셨다”면서 “여기까지 와주셔서 우정과 추모의 뜻을 표해주신 데 대해 유족을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부시 전 대통령도 추도사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삶을 여러분과 함께 추모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답했다.

문 의장은 추도사를 낭독하다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문 의장은 10년 전 그날을 떠올리며 “이별은 너무도 비통했다. 마음 둘 곳 없어 황망했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나타냈다. “지난 10년 세월 단 하루도 떨칠 수 없었던 이 그리움을, 이 죄송함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고 말할 때는 감정에 북받쳐 목소리가 떨리기도 했다. 문 의장은 “이제 노무현의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다”며 “이 짐은 이제 남아 있는 우리가 해야 할 몫”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도 추도사를 통해 “대통령님은 존재만으로도 평범한 사람들의 희망이었다. 대통령님의 도전은 보통사람들의 꿈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사람들은 처음으로 대통령을 마치 연인이나 친구처럼 사랑했다”며 “사랑에는 고통도 따랐다. 가장 큰 고통은 세상의 모멸과 왜곡으로부터 대통령님을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자책이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정부는 노 전 대통령님이 못 다 이루신 꿈을 이루려 노력하고 있다”며 “대통령님이 꿈꾸신 세상을 이루기까지는 갈 길이 멀지만 그대로 저희는 그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정영애 노무현재단 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지난 10년 동안 저희는 대통령님에 대한 회한과 애도, 회고의 시간을 보내왔다. 그러나 이제는 대통령님의 마지막 당부처럼 슬픔과 미안함, 원망은 그만 내려놓고 우리에게 남긴 과제를 실천해야 한다”며 “이제는 대통령님과 함께 시민 민주주의를 향한 새로운 희망과 도전의 발걸음을 힘차게 내딛고자 한다”고 말했다. 재단 측은 ‘새로운 노무현’이라는 슬로건을 서거 10주기 추도식의 주제로 정했다. 추도사와 추모 공연을 마친 뒤 참석자들은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추도식에 참석한 전남 함평군 주민들이 나비 1004마리를 날리는 모습. 김해=이병주 기자

모친상으로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한 유시민 재단 이사장은 “10주기를 맞아 슬픔이나 안타까운 마음으로 노 전 대통령을 회고하기보다는 시민들이 노 전 대통령을 통해 용기나 확신을 얻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는 김경수 경남지사는 재판 일정으로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17년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앞으로 임기 동안 노 전 대통령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며 재임 기간에는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대신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다시 찾아뵙겠다”는 약속을 남겼다.

김판 기자, 김해=김성훈 이영재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