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육 파괴하는 동성애 합법화의 물결 막아야”

국민일보

“영육 파괴하는 동성애 합법화의 물결 막아야”

퀴어행사 반대 국민대회 5만여명 참여

입력 2019-06-03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이주훈 동성애퀴어행사반대국민대회장(앞줄 왼쪽 다섯번째)과 이용희 러브플러스페스티벌 대회장(왼쪽 세 번째),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왼쪽 네 번째) 등 행사 참여자들이 1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동성애 행사 반대 구호를 외치며 거리행진을 펼치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동성애자들의 서울퀴어문화행사와 이를 반대하는 국민대회가 1일 서울광장 일대에서 동시에 열렸다. 퀴어행사가 열린 서울광장은 경찰의 방어벽에 가려져 진행됐다. 우려했던 양측의 충돌은 없었다.

동성애퀴어행사반대국민대회(국민대회·대회장 이주훈 목사) 측 참가자들은 흰옷을 입고 집회에 참석했다. 집회가 열린 서울시의회 건물 주변에서는 흰옷을 맞춰 입은 아이와 부모들이 모여들었다. 부모의 손을 잡은 아이들은 주최 측에서 나눠 준 호루라기와 부채를 불고 흔들며 행사에 참여했다.

국민대회 대회장을 맡은 이주훈 목사는 대회사에서 “한국을 향하는 동성애 합법화의 물결이 점점 더 거세짐을 느낀다”면서 “인간의 몸과 마음을 파괴하는 행위를 인권으로 인정할 수 없다. 오히려 동성애자들이 진정한 자유와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도와주고, 우리의 신앙과 양심, 표현의 자유를 지켜내는 데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네 살배기 아들을 유모차에 태운 채 참석한 김완성(50) 곽은정(49) 부부는 “동성애는 가정을 보호하지 못한다. 결국 다음세대의 문제로 이어져 가정의 붕괴를 초래할 것”이라며 “대학생과 청소년인 아들도 두고 있는데 주변에 동성애를 옹호하는 청소년이 점점 많아진다고 하더라. 부모로서 이를 지나칠 수 없어 반대행사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퀴어행사가 열린 서울광장에선 청소년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앳된 얼굴로 행사장 내 청소년 동성애 지원 부스를 둘러보던 강민지(가명·17)양은 “저도 동성애 성향이 있는 것 같아 퀴어행사에 참여하게 됐다”며 “여고를 다니는데 주변에도 그런 친구가 몇 명 있다”고 말했다.

국민대회 측은 이날 오후 3시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출발해 광화문광장을 거쳐 다시 행사장으로 돌아오는 거리행진을 펼쳤다. 이들은 “동성애는 유전도 선천적이지도, 치유 불가능도 아닙니다”라고 써진 팻말과 깃발을 흔들며 행진했다. 국민대회 측은 5만여명의 시민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